‘오버워치’, 핑크메르시 모금 금액 천만 달러 근접
‘오버워치’, 핑크메르시 모금 금액 천만 달러 근접
  • 최명진 기자
  • 승인 2018.05.1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리자드가 유방암 연구재단을 지원하기위해 만든 ‘오버워치’의 핑크 메르시 스킨의 판매금액이 천만달러에 근접했다는 소식을 밝혔다.
 

국내에서는 디자인 문제로 찬반여론이 일어났던 핑크 메르시(출처= 오버워치 공식 트위터)
국내에서는 디자인 문제로 찬반여론이 일어났던 핑크 메르시(출처= 오버워치 공식 트위터)

해당 소식은 ‘오버워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전해졌으며, 정확한 모금 액수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모금액은 한화로 약 100억에 달하는 액수로 해당 금액은 모두 유방암 연구재단(BCRF)에 전달될 예정이다. 유저들은 단일 스킨임에도 불구하고 엄청난 모금액이 모인 것에 관심을 보이며, 스킨 디자인에 대한 논란보다는 좋은 일에 쓰인다는 판매의도에 초점을 맞춰야한다는 의견을 표하고 있다. 해당 스킨은 오는 5월 21일까지 판매될 예정이며 가격은 16,000원으로 책정돼있다.

 

[경향게임스=최명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