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9:04 (화)
[전지적 왕좌 시점 ‘아이언쓰론’ #4] 진짜 전쟁의 시작 ‘연맹’
[전지적 왕좌 시점 ‘아이언쓰론’ #4] 진짜 전쟁의 시작 ‘연맹’
  • 형지수 기자
  • 승인 2018.08.1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맹’은 아이언쓰론 내에서도 가장 중요한 콘텐츠다. 혼자 플레이할 수도 있지만, 왕좌의 지배자가 되기 위해 ‘연맹’은 필수적이다. 다른 영주들과 힘을 합쳐 세력을 키워나가는 ‘연맹을 통해 여러 혜택을 받고, 특별한 건물을 건설할 수 있다. 이밖에도 다양한 전용 콘텐츠가 즐비하다. 
특히, 정통 전략 시뮬레이션 장르를 표방하고 있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아이언쓰론 전투의 꽃으로 불리는 콘텐츠다. 또한, 글로벌로 출시된 덕분에 다양한 국적의 유저들과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뭉쳐야 산다
먼저 연맹 별로 전용 영지를 구축할 수 있다. 20명 이상의 연맹원을 보유하면 ‘연맹성’도 건설할 수 있다. 이는 연맹 영지 구축의 핵심 건물이다. ‘연맹성’을 완성하면 최초 주변 12칸이 연맹 영역으로 지정된다. 해당 구역에 위치한 연맹원들은 유용한 버프 효과와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다. 
또한, 연맹은 국가 별로 진입장벽을 두지 않는다. 그럼에도 유저들은 보통 같은 국적의 사람들과 뭉치는 편이다. 때문에 관련 커뮤니티를 통해 연맹원을 모집하고 세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이를 활용해 나에게 맞은 연맹을 선택하는 것도 큰 힘이다.
연맹성 뿐만 아니라 연맹 영역에서 지을 수 있는 건물은 다양하다. 먼저 방어시설, 연맹농장, 연맹 벌목장, 제단 등의 건물을 지을 수 있다.  방어 시설은 영역에 침입한 적을 공격하거나 적 병력의 공격력을 감소시키는 역할을 한다. 전용 벌목장, 채석장 등 자원 관련 건물은 연맹원들이 적에게 공격받지 않고 안전하게 자원을 채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마지막 연맹전용 ‘제단’은 연맹원만 공격할 수 있는 전용 레이드 몬스터를 소환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은화, 장비 승금용 망치 아이템 등을 획득 할 수 있어 빠른 성장에 큰 도움이 된다.
 

▲ 연맹에 가입해 전용 콘텐츠를 즐겨보자

작은 사회 표방
아이언쓰론의 ‘연맹’이 주는 또 다른 재미는 마치 하나의 사회를 나타내는 데 있다. 실제 유저인 연맹원들과 친밀도를 쌓고 연맹원로에 등극하면 더욱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등 내부에서도 다양한 콘텐츠가 존재한다. 즉, 단순히 전투력뿐만 아니라 일종의 ‘정치’도 필요한 셈이다.
첫 서버 선택도 매우 중요한 요소다. 서버 별로 어떤 국적의 연맹, 어떤 특성의 연맹이 주도권을 가지고 있는지 등을 살펴야 한다. 앞서 이야기한대로 한국인 유저들은 뭉쳐 플레이하는 경향이 크다. 
지난 7월 13일엔 ‘연맹 팀 데스매치’가 업데이트됐다. 연맹원과의 협력과 유대를 강조하는 새로운 콘텐츠로서 연맹 단위로 참가 신청 해 연맹과 경쟁 및 실력을 겨룰 수 있다. 전투 방식은 기존의 데스 매치와 같은 20대 20으로 진행된다.
연맹도 신설 및 가입이 끝이 아니다. 홍보를 통해 좋은 연맹원도 영입해야하며, 단장은 연맹원 개개인 관리도 필요하다. 마치 하나의 작은 ‘사회’를 보는 셈이다.

 

[경향게임스=형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