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0-23 19:04 (화)
[BIC2018 #27] BIC 명물 ‘푸드트럭’ 탐방기 (下)
[BIC2018 #27] BIC 명물 ‘푸드트럭’ 탐방기 (下)
  • 부산=변동휘 기자
  • 승인 2018.09.1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5일 시작된 ‘BIC 2018’의 BTC 전시에서도 푸드트럭은 관람객들의 허기를 채우는 역할을 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도 ‘맛집’ 수준의 음식들이 등장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푸드트럭 음식을 직접 먹어보며 맛을 평가해보기로 했다.
 

사진=경향게임스
사진=경향게임스

이번에 시식해본 음식은 닭강정, 떡볶이, 순대, 블랙타이거새우 등 비교적 가벼운 분식류다. 간단하지만 맛있는 메뉴로 현장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는 후문이다.

 

1. 닭강정(★★★★☆)

맛있다. 이 한 마디면 충분하다. 요즘 닭강정 전문점을 다녀보면 닭강정인지 순살치킨인지 구분이 모호한 것이 사실인데, 딱 강정 느낌이 들도록 잘 조리했다.
 

사진=경향게임스
사진=경향게임스

겉은 오독오독하고, 속에는 촉촉한 살코기가 기다리고 있다. 다만, 행사 주최측에서 제공한 쿠폰에 대해서는 가격대를 달리 책정해 양이 조금 부족했던 점이 유일한 아쉬움이다.

 

2. 떡볶이(★★★★★)

이번 푸드트럭에서 구매한 떡볶이는 단 맛과 매운 맛의 밸런스가 잘 잡혀있다. 한 쪽으로 치우침 없이 적당히 달고, 적당히 맵다. 양도 나름 합리적이다.
 

사진=경향게임스
사진=경향게임스

사실 기자는 떡볶이를 좋아하지 않는다. 평소에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들을 싫어하는 편이고, 단 음식도 좋아하지 않아 거의 먹지 않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분식점에서 먹는 떡볶이는 기본적으로 짠 데다 너무 달거나, 혹은 너무 매워서 잘 먹지 않는다. 이렇게 떡볶이를 맛있게 먹어본 경험은 사실상 처음이다.

 

3. 순대(★★★★★)

떡볶이와 같은 트럭에서 구매한 순대 역시 맛있다. 잡내 없이 잘 삶았다는 느낌이다. 함께 준 조미소금과도 잘 어울리고, 떡볶이 국물과의 조합도 훌륭하다. 굵기가 얇아 상대적으로 꽉 찬 느낌이 들고, 들고 다니며 먹기에도 편하다.
 

사진=경향게임스
사진=경향게임스

4. 블랙타이거새우(★★★★☆)

본 기자는 익히지 않은 생갑각류에 알레르기가 있다. 때문에 게장이나 간장새우 등을 먹지 못한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는 조금 덜 익은 새우에도 약하게나마 반응을 보인다. 때문에 ‘먹어도 될까’ 하는 걱정을 했지만, 다행히 골고루 잘 익어서 별 탈 없이 먹을 수 있었다. 
사실 새우는 실패하는 법이 없는 음식 중 하나지만, 많이 먹을수록 물려버리는 특성이 있다. 입 안이 살짝 느끼해질 때쯤 곁들여진 샐러드를 먹는 것을 추천한다.
 

사진=경향게임스
사진=경향게임스

사실 기자는 전시회나 행사 취재가 있을 때면 극도로 예민해지기 때문에 음식을 잘 먹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BIC에서는 항상 잘 먹고 다닌다.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취하는 잠깐의 휴식이야말로 이 행사에서만 누릴 수 있는 ‘소확행’인 셈이다. 이번 BIC에서도 너무 잘 먹어서 살이 찔까 걱정되지만, ‘맛있게 먹으면 0칼로리’라는 말을 되새기며 또다시 푸드트럭으로 달려가본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