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18 #31]들어올 땐 빈 손이었는데 … 지스타 굿즈샵 이모저모
[지스타2018 #31]들어올 땐 빈 손이었는데 … 지스타 굿즈샵 이모저모
  • 부산=안일범 기자
  • 승인 2018.11.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명히 들어올 땐 빈손이다. 가벼운 마음으로 게임 축제를 즐기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정신을 차려 보니 어느새 양 손 가득 짐이 들려 있다. 별 수 없다. 곳곳에 레어 아이템들이 산재해있고, 파격적인 가격 할인이 진행 중이다. 양 손 무겁게, 홀가분한 지갑을 들고 돌아가게 되는 굿즈 부스들을 모아 봤다.
 

 

[경향게임스=안일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