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모바일’, 신규 지역 ‘발렌시아’ 추가
‘검은사막 모바일’, 신규 지역 ‘발렌시아’ 추가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1.10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는 자사 인기 모바일 MMORPG ‘검은사막 모바일’이 대사막을 배경으로 한 신규 지역 ‘발렌시아’를 금일(10일)부터 순차적으로 공개한다고 밝혔다.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이번에 정식으로 추가된 ‘발렌시아’는 원작 온라인 MMORPG ‘검은사막’ 스토리가 펼쳐지는 주요 무대로, 칼페온 연합군과 발렌시아가 벌인 전쟁의 역사가 담겨있는 지역이다. 이에 유저는 ‘발렌시아’에서의 모험을 통해 고대인의 문명, 발렌시아의 번영과 쇠락, ‘검은사막’의 핵심 스토리를 확인 가능하다.
특히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사냥터 ‘와라곤 지역’과 ‘바심족 지역’ 등도 추가됐다. 해당 사냥터에서는 필드 사냥 과정에서 심연등급 장비 ‘라크샨의 신발’을 획득할 수 있다.

이외에도 ‘검은사막 모바일’은 월드경영의 마지막 종료 시점을 저장할 수 있도록 개편 작업을 마쳤다. 해당 업데이트를 통해 유저는 기존 무역 경로에서 벗어나, 다양한 무역 전략과 루트를 설계할 수 있다. 또한 월드 우두머리의 능력치와 보상도 상향 조정됐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