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CK] 그리핀, 피들스틱으로 한화생명 꺽고 선두 질두
[2019 LCK] 그리핀, 피들스틱으로 한화생명 꺽고 선두 질두
  • 종각=이준수 기자
  • 승인 2019.01.23 2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스무살우리 LCK(리그오브챔피언스코리아) 2주차 경기가 종로 ‘LoL 파크’에서 펼쳐졌다. 1주차 경기 결과 2승 팀과 2패 팀이 각각 5개 씩 나오며 눈길을 끌었다. 23일 2경기는 2승을 기록하고 있는 그리핀과 한화생명 e스포츠가 맞붙었다. 두 팀은 단독 1위를 노리고 격돌했다.

2세트, 그리핀은 피들스틱 서폿을 선보였다. 사이온, 녹턴, 아칼리, 루시안을 조합한 그리핀에 대응해 한화생명 e스포츠(이하 한화생명)는 다시 한번 우르곳을 선택했다. 한화생명은 신짜오, 말자하, 빅토르, 쓰레쉬로 조합을 꾸렸다.
 

그리핀은 압도적인 한타 능력을 앞세워 한화생명을 2대 0으로 꺽고 무패를 달렸다. 가장 먼저 3승을 기록한 그리핀은 승점 6점으로 단독 1위로 치고 나갔다.
그리핀이 먼저 바텀에서 킬을 기록했다. 녹턴과 피들스틱의 공포, 침묵 연계를 통해 쓰레쉬를 잡았다. 한화생명 역시 신짜오의 갱킹을 통해 피들스틱을 잡았다. 두 팀은 그리핀의 정글 지역에서 전투를 통해 2킬씩을 교환했다. 이후 녹턴이 바텀과 탑에서 갱킹을 통해 킬을 연달아 가져왔다. 한화생명이 먼저 녹턴과 아칼리를 물었다. 하지만 녹턴과 피들스틱의 궁극기 활용으로 반대로 그리핀이 3킬을 가져갔다.
한화생명이 바론 시야를 밝히기 위해 움직이자 피들스틱이 궁극기로 신짜오를 끊었다. 이어 녹턴이 빅토르를 덮치며 킬을 기록했다. 그리핀은 바론을 가져가며 승기를 굳혔다.
한화생명은 탑 2차에서 4대 5 한타를 걸었다. 사이온을 잡는데 성공했지만 체력 관리에 실패하며 후퇴해야 했다. 바텀에서는 ‘쵸비’ 정지훈이 혼자 타워를 밀었다. 아칼리를 잡기 위해 한화생명 챔피언 4명이 달려왔지만 반대로 2킬을 기록한 뒤 유유히 빠져나갔다.
그리핀은 탑으로 진격, 한타에서 대승을 거두며 한화생명을 2대 0으로 잡아내는데 성공했다. 이로써 그리핀은 유일한 3승팀으로 LCK 선두에 등극했다.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