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2-21 19:59 (목)
넥슨, 2018년 실적 발표 … 역대 최대 연간 매출·영업이익 ‘쾌거’
넥슨, 2018년 실적 발표 … 역대 최대 연간 매출·영업이익 ‘쾌거’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2.12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이 금일(12일) 진행된 컨퍼런스콜을 통해, 자사의 2018년 4분기 및 연간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사진=넥슨
사진=넥슨

이번 자료에 따르면, 넥슨은 지난해 4분기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461억 엔(한화 약 4,688억 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39억 엔(한화 약 397억 원), 65억 엔(한화 약 661억 원)를 달성, 기존 전망치를 하회하는 수치가 집계됐다. 
이처럼 실적이 다소 부진했던 이유는 전망치 수준을 기록한 PC와 달리, 한국과 일본에서 예상보다 저조한 실적을 기록한 모바일게임 영향으로 분석된다. 여기에 넷게임즈 인수 당시 발생한 손상차손도 실적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반면, 연결 재무제표 기준 2018년 연간 실적은 전년 대비 8% 성장한 2,537억 엔(한화 2조 5,802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하는 등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영업이익, 순이익도 각각 984억 엔(한화 약 1조 7억 원), 1,077억 엔(한화 약 1조 953억 원)으로 파악됐으며, 이 역시 전년 대비 각각 9%, 90% 증가한 수치다.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배경에는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피파온라인 4’의 흥행이 뒷받침됐다. 먼저 ‘메이플스토리’는 지난해 여름 성공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국내 매출이 67% 상승했으며, ‘메이플스토리M’도 한국에서 81% 매출 성장을 기록한 데 이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600%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중국 서비스 10주년을 맞이한 ‘던전앤파이터’도 3년 연속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피파온라인 4’ 역시 PC와 모바일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이외에도 북미에서 픽셀베리 스튜디오의 대화형 스토리텔링 게임 ‘초이스’를 비롯해 ‘메이플스토리M’, ‘다크어벤저 3(현지 서비스명: Darkness Rises)’ 등이 호실적을 견인했다.

한편, 넥슨은 올해 자사 I·P 기반의 신규 콘텐츠에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으며, ‘던전앤파이터’ I·P를 활용한 모바일게임과 언리얼 엔진4 기반의 PC 온라인 3D 액션 RPG 등을 통해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울러 A·I(인공지능)과 가상세계 등 게임 개발과 플레이 경험 측면에서 혁신적이고 유저들의 몰입도를 높일 수 있는 첨단 기술들을 도입 및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