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소 레볼루션’ 고수 만들기 프로젝트 #5] 끝내기는 이르다, ‘던전’과 ‘월드보스’ 공략
[‘블소 레볼루션’ 고수 만들기 프로젝트 #5] 끝내기는 이르다, ‘던전’과 ‘월드보스’ 공략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2.26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림강호끼리의 살기 넘치는 대결도 좋지만,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이하 블소 레볼루션)’에는 유저들과의 협동 콘텐츠도 존재한다. 바로 개인을 비롯해 문파, 파티원과 함께 희귀한 아이템 획득을 노리는 ‘던전’이 주인공이다. 
개인의 역량과 동료들과의 팀워크를 모두 겸비한 유저라면, 각 대륙을 주름잡는 막강한 보스 몬스터를 처치하는 ‘월드 보스’가 기다리고 있다. 특히, 각자의 기여도에 따라 보상이 차등 지급되는 만큼, 동료이자 경쟁자인 유저들 간의 치열한 데미지 대결도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나와 함께 싸우지 않겠나
퀘스트와 사냥에 지친 유저에게는 색다른 모험이 가득한 ‘던전’이 기다리고 있다. ‘블소 레볼루션’에서 가장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던전은 ‘4인 던전’이다. 파티원을 모으고 던전 생성 관리인에게 일반과 영웅 중 원하는 난이도의 입장권을 제시하면 입구가 녹색으로 활성화된다. 강력함을 뽐내고 싶다면 1인 입장도 가능하며, 16인 레이드 파티와 함께 강력한 보스가 등장하는 ‘레이드 던전’도 즐길 수 있다.
던전 입장 후에는 퀘스트 최종 단계인 보스 몬스터 클리어까지 전투가 펼쳐진다. 파티장은 보다 효과적인 전투를 위해 공격대상인 몬스터에게 징표를 부여할 수 있고, 직업별 특성을 고려한 전략을 바탕으로 진두지휘해야 한다. 보스를 처치하면 전원 보상 외에도 단 1명의 유저에게만 특별보상이 주어지며, 히든 보스를 처치한 경우 히든보상도 얻을 수 있다.
반면, 오랜 시간 함께 플레이했던 문파원들을 동료로 선호한다면 ‘문파 던전’을 노려볼 수 있다. 각 문파의 문파장이나 부문파장이 문파던전 관리인을 통해 ‘강시 소환터’나 ‘깊은 절벽의 끝’ 중 하나를 생성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 문파 던전은 주 1회 이용으로 제한돼있으나, 문파 주화를 사용하면 한 주에 4회까지 입장 가능하다. 
입장권에 따라 난이도가 결정되는 4인 던전과 달리, 문파 던전은 20단계까지 난이도를 선택해 진행할 수 있다. 다만 높은 단계의 던전을 클리어하려면, 보다 많은 문파원들의 참여가 필요하다. 보스 공략을 완료하면 개인 보상이 가방으로 즉시 지급되며, 문파 보상은 각 문파별 창고에서 확인 가능하다.
 

▲ 혈혈단신으로 무림을 제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강력한 동료들과 힘을 합쳐, 수많은 던전과 월드 보스들을 격파해나가자
▲ 혈혈단신으로 무림을 제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강력한 동료들과 힘을 합쳐, 수많은 던전과 월드 보스들을 격파해나가자

대륙의 ‘악마’를 숙청하라
던전에 만족할 수 없는 유저라면, 각 대륙마다 악명 높은 ‘월드 보스’를 노려보자. 게임에서 가장 강력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월드 보스’는 매일 오후 12시 30분과 22시, 단 두 번 정해진 시간에 등장한다. 해당 콘텐츠에 참여 가능한 채널은 총 10개가 존재하며, 채널당 최대 50명까지 입장 가능하다. 즉, 희귀 보상이 주어지는 월드 보스를 만나기 위해서는 등장 3분 전 나타나는 ‘월드 보스’ 아이콘을 재빠르게 터치해야한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장에 성공하면, 유저의 눈앞에 거대한 월드 보스가 모습을 드러낸다. 힘들게 들어온 만큼 오랫동안 싸우고 싶지만, 단 8분의 제한시간이 주어지기에 전장에 위치한 유저들끼리 실시간 협동이 매우 중요하다. 더불어 레벨이 낮거나 전투력이 부족한 유저들을 위해 필드에 ‘폭탄’ 아이템이 배치돼있어, 누구라도 월드 보스에게 강력한 한 방을 날리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제한시간 내에 월드 보스를 처치했거나, 7분 이내에 처치하는 경우 채널 내 모든 유저들에게 조건별 추가 기여도가 주어진다. 만약 월드 보스가 도망치는 상황이 벌어져도, 타격 피해량 등 전투 기여도에 따라 보상이 차등 지급되니 걱정할 필요는 없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