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클레이튼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 런칭
카카오 클레이튼 퍼블릭 테스트넷 ‘바오밥’ 런칭
  • 이준수 기자
  • 승인 2019.03.29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운드X 자체 개발 블록체인 첫 선 … 개발자, 서비스 기업 위한 서비스 제공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클레이튼(Klaytn)’의 퍼블릭 테스트넷의 신규 버전을 선보였다. 그라운드X는 지난해 10월 파트너사를 대상으로 ‘아스펜’ 버전을 선보인데 이어 이번에는 누구나 활용 가능한 ‘바오밥’ 버전을 공개했다. ‘바오밥’ 버전의 경우 누구나 홈페이지를 접근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클레이튼의 메인넷은 올해 6월 출시될 계획이다.
 

사진= 카카오
사진= 카카오

지난 19일 파트너스데이를 통해 ‘바오밥’ 버전을 공개한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클레이튼의 파트너사 26곳을 확보했으며, 파트너사의 이용자를 합해 4억 명의 배후 이용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어 클레이튼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그라운드X에 따르면 이번 ‘바오밥’ 버전은 블록체인 계정에 있어 이용자 편의성을 강화했다. 기존 난수화 된 문자열에서 벗어나 기존 이메일이나 아이디처럼 익숙한 형태로 계정을 설정 가능하다. 또한 개발자들을 위한 전용 개발 툴이 제공된다. 기존 모바일과 웹에서 클레이튼을 사용할 수 있게 도와주는 ‘EP’, 웹브라우저를 통해 블록체인 개발 코드를 편집할 수 있게 해주는 ‘클레이튼 IDE’ 등으로 알려졌다.
 

사진= 카카오
사진= 카카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대규모 이용자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는 기업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 운영함에 있어 클레이튼이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임을 검증할 수 있도록 바오밥 버전을 설계했다"며 “가치가 높은 디지털 자산이 거래될 핵심 블록체인 플랫폼으로서 보안성 확보를 위해 강력한 외부 보안성 점검,침투 테스트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또한 “클레이튼에서 활용되는 ‘클레이(KLAY)’ 토큰을 판매한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현재 클레이의 경우 개인은 취득이 불가능하다”며 당부하기도 했다.

한편,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 커뮤니티 확장을 위해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 아시아 국가를 비롯해 미국, 유럽 등 전세계 각지에서 개발자 밋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