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태그톡, 4월 29일 개최…게임과몰입 논의 ‘핵심’
제2회 태그톡, 4월 29일 개최…게임과몰입 논의 ‘핵심’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4.18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과학포럼이 오는 4월 29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2회 태그톡(T.A.G talk) - Gaming Disorder, 원인인가 결과인가’를 개최한다고 금일(18일) 밝혔다.
 

사진=게임과학포럼
사진=게임과학포럼

‘제2회 태그톡’ 심포지엄은 WHO(세계보건기구)의 게임장애 질병 등재을 주제로, 해당 추진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을 분석하고 학술적 측면에서 게임과몰입과 중독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에 미국 스텟슨 대학 심리학과의 크리스토퍼 J. 퍼거슨 교수와 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윤태진 교수, 서울대학교 신경과 이경민 교수, 경희사이버대학교 미디어 커뮤니케이션학과 정지훈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먼저 첫 번째 세션에 나서는 크리스토퍼 J. 퍼거슨 교수는 ‘문제적 게임 이용에 대한 연구 및 정책 동향 : 공중보건의 문제인가, 도덕적 공황의 문제인가’ 강연을 진행한다. 해당 강연에서 퍼거슨 교수는 도덕적 공황의 관점에서 게임에 관한 부정적 이슈들을 분석하고, 게임 중독과 실질적 원인에 대해 고찰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어 연세대학교 윤태진 교수는 ‘게임의 질병화(化): 게임 중독에 관한 학술적 연구의 역사와 문제점’을 주제로 선택했다. 국내외 게임 중독 관련 연구에 대한 메타분석을 바탕으로, 연구지역에 따른 결과 편향성과 문제 인식차이, 연구방식의 문제점을 확인할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의 포문은 경희사이버대학교 정지훈 교수가 연다. 정 교수는 ‘과연 게임은 뇌를 스폰지로 만드는가?’라는 주제를 통해 게임이용에 대한 긍정적 효능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시도들을 조명할 계획이다. 또한 게임이 놀이를 넘어선 학습 및 훈련의 도구로써 활용 가능성이 있음을 증명하고, 게임에 대한 새로운 가치도 모색한다.
마지막 강연은 서울대학교 인지과학연구소장인 이경민 교수가 ‘게임에 대한 과잉의료화의 한계와 위험’을 주제로 진행한다. 이 교수는 객관적이고 공정한 논의가 담보되지 않은 의료화의 부작용 사례를 통해, 최근 게임에서 대두되고 있는 중독문제와 질병 등재 등 의료화에 대한 우려와 한계를 분석하는 시간을 갖는다.

게임과학포럼 공동대표인 이경민 교수는 “오는 5월 WHO에서 게임중독을 질병 코드로 등재함에 따라, 국내외를 넘어 게임 중독에 대한 각계각층의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게임의 산업적, 문화적 측면을 고려하고 인지과학 발달이나 기타 학습 및 훈련의 도구로써 게임을 바라볼 필요도 있는 만큼, 이번 태그톡 행사가 게임에 대한 공정한 담론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