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서 e스포츠 시설 짓는다는데, 놀거리는
곳곳서 e스포츠 시설 짓는다는데, 놀거리는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9.04.29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해 처음으로 예산을 들여 e스포츠 경기장을 짓겠다고 나서면서 유관 기관과 지자체들의 관심이 커졌지만 실제 대중들이 즐길만한 관심거리나 이용할만한 콘텐츠는 부족하다는 지적이다.
 

▲ 부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 콘셉트 도면 (사진=부산시 제공)
▲ 부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 콘셉트 도면 (사진=부산시 제공)

이와 관련해 지난 3월 한국콘텐츠진흥원은 부산, 광주, 대전 등 광역시 3곳에 ‘2019 e스포츠 상설경기장 구축 지원사업’에 배정, 총예산 90억 원을 투입하기로 밝혔다. 이번 경기장 건립 사업의 경우 수도권에 집중돼 있는 e스포츠 관련 시설들을 지방으로 분산시킴으로써 e스포츠 저변 확대와 지역 사업 활성화를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된 까닭에 각 지자체들이 시설에 맞는 콘텐츠 발굴이 필요한 상황이다. 
특히 지역 e스포츠를 활성화하자는 사업 목적에 맞춘다면 경기장 건립에 초점을 맞추는 것도 중요하지만 대중들이 완공 후에 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알리는 작업과 함께 지금이라도 체계적으로 즐길만한 콘텐츠를 준비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시설들이 단적인 예이다. 소수의 경기장을 제외하고 나머지 시설들은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거나 다시 복원해야 하는 등 현재로선 아무도 찾지 않아 무용지물이라는 부정적인 시선이 적지 않다. 

무엇보다 건립 이후에 경기장 관리 비용 등 추가 예산을 대비하지 않아 해결 자체가 어려운 상황이다. 
일각에서는 e스포츠 역시 이와 같은 우려 사항을 개선하려면 준비단계에서부터 이용자들의 소비 패턴이나 전용 경기장 특성에 맞는 상업화 시설 등 철저한 시장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더욱이 이들 지역 외에 경기도 성남시도 판교 삼평동 일대에 e스포츠 전용 경기장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며 문체부가 내년에 2곳을 더 지을 계획이어서 남은 지자체 공모 경쟁 역시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한 업계 관계자는 “e스포츠를 통해 지역 활성화가 이뤄진다면 인식 개선 등 정식 종목화로 가는데 있어 사회적 분위기가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지방 시설들이 애물단지가 되지 않도록 장기적인 측면에서 이용가치가 있도록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경향게임스=윤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