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총공세…펄어비스, 역대급 분기 매출 ‘화제’
‘검은사막’ 총공세…펄어비스, 역대급 분기 매출 ‘화제’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5.1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모바일·콘솔까지 세를 넓힌 자사 대표 I·P ‘검은사막’의 활약에 힘입어, 펄어비스가 뛰어난 분기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아울러 이들은 모바일 시장 확대와 차세대 게임엔진을 앞세워, 글로벌 No.1 게임 스튜디오 도약을 노린다는 방침이다.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이날 발표에 따르면, 펄어비스의 2019년 1분기 실적은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액 1,308억 원, 영업이익 150억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분기에 비교하면 1분기 매출액이 약 31.3% 증가했으며, 이로써 사상 최대 분기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다만 1분기 영업이익은 직전 분기 대비 22.5% 감소했는데, ‘검은사막 모바일’ 일본 론칭 당시 대규모 마케팅 비용과 핵심인재 확보를 위한 상여금 지급 등 영업비용 증가 여파로 확인됐다.

펄어비스의 매출 성장세에는 견고한 온라인 ‘검은사막’의 성과와 함께 ‘검은사막’ I·P 다각화가 큰 몫을 했다. 특히 ‘검은사막 모바일’이 지난 2월 일본에 출시한 직후 최고 매출순위 2위를 기록했으며,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신규 매출 창구로 자리 잡았다. 
아울러 올해 3월 북미·유럽 지역에 선보인 ‘검은사막’ Xbox One 버전 역시 한 달 간 24만장 이상 판매고와 1,000만 달러 이상 판매금액을 달성해 매출 성장에 힘을 보탰다. 또한 ‘검은사막’ Xbox One 버전의 판매금액 중 16%만이 회계 기준에 따라 매출로 인식된 반면, 플랫폼 수수료 등 관련 비용은 모두 1분기에 인색됐다.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이 같은 성과를 바탕으로, 펄어비스는 올 한 해 동안 세계 최고 수준의 게임 스튜디오가 되기 위한 행보에 속도를 올린다는 각오다. 먼저 한국과 대만, 일본에서 서비스 중인 ‘검은사막 모바일’이 올해 하반기 북미, 유럽, 러시아 등 글로벌 서비스 영역 확장에 나선다.
더불어 김대일 의장을 중심으로 빠르게 개발이 진행 중인 차세대 게임엔진 역시 펄어비스의 미래 먹거리로 손꼽힌다. 해당 엔진은 클라우드 환경,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등 기술 발전과 플랫폼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일환으로, 신작 ‘프로젝트K’와 ‘프로젝트V’ 제작에 활용되고 있다. 이외에도 펄어비스는 이번 컨퍼런스콜을 통해 석양이 지는 하늘과 외부가 보이는 실내 거실 화면 등 사실적인 질감과 자연스러운 광원 효과를 담은 스크린샷 2종을 선보이기도 했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