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 퍽즈 아칼리 펜타킬 기록하며 SKT 제압, 1:1 원점
G2 퍽즈 아칼리 펜타킬 기록하며 SKT 제압, 1:1 원점
  • 안일범 기자
  • 승인 2019.05.18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팀 밴픽전은 날카로웠다. 이번 밴픽 하나로만 기사 하나를 써도 모자랄 노림수가 숨어있었다. 날선 밴픽이 오간 끝에 SKT는 클리드 바이를 필두로 달려드는 돌진조합을, G2는 라인전 우위를 기반으로 드레이븐, 아칼라 쌍끌이 엔딩을 꿈꾸는 한타조합을 짜면서 경기를 시작한다.

경기 핵심은 바텀라인 구도. SKT T1 자야, 라칸 조합과 G2 드레이븐 모르가나 조합간 맞대결이 중요한 구도로 다가온다. 
특히 G2 퍽즈의 드레이븐은 상대를 압도적으로 밀어 붙이는 픽. 이를 견제해 스승리를 가져온다면 결승을 노리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퍽즈의 드레이븐은 무서웠다. CS보다 딜링에 집중하면서 자야라칸을 몰아 붙인다, SKTT1은 딜교환을 받아치면서 CS수급에 집중한다. 
반대로 탑라인에서는 칸의 헤카림 원더를 상대로 딜에 집중하면서 CS가 밀리기 시작한다.

이를 만회하기 위해 얀코스 세주아니는 바텀라인으로 진격한다. 기가막힌 직선갱으로 파고드는 상황에서
테디와 마타는 점사를 시도하고, 결국 킬을 따오지 못한 채 격전이 시작된다. 연이어 클리드가 난입하면서 맞대결이 시작됐다.
소규모 교전에서 승리는 G2의 몫이었다. 결과론적으로 먼저 진입한 얀코스의 승리 바텀라인에서 2킬을 따오면서 라인을 몰아붙인다.

SKT는 바텀라인을 동등하게 되돌리기 위해 4인 다이브를 시도한다. 그러나 이를 눈치챈 G2는 스킬샷을 기가막히게 피했고
결국 스킬이 빠진 SKT가 물러선 가운데 G2가 용을 가져오면서 초반 기세를 제압한다.

팀이 어려운 타이밍 SKT T1은 칸이 빛났다. 탑라인에서 기가막힌 다이브와 함께 솔로킬을 따온 것.이후 바이가 한번더 탑으로 진격하면서 킬은 한번 더 난다. 칸이 CS는 밀렸지만 교전상 이득을 위해 공격적인 플레이를 하고, 다시 G2는 이를 막기 위해 합류전을 펼친다.

10분 기준 양팀 글로벌 골드는 2천차이.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시작됐다. G2는 스노우볼을 굴리기 위해 바텀을 파고든다.
4명이 바텀을 놀리면서 다이브에 성공, 마타를 사냥하면서 이득을 가져온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SKT T1은 스펠을 모두 써서 바텀라인 커버에 성공하기는 하나, G2는 원더가 합류하지 앟은 상황에서 탑 채굴에 성공한다.

이번엔 G2가 SKT를 무너트리기 위해 맹공을 가하고, SKT T1 은 방어세로 전환했다.SK도 당하지만은 않았다. 탑라인에서 취한 이득을 기반으로  전령을 확보해 탑라인에서 전령을 풀고 타워를 가져온다. 스노우볼이 더 구르는 것을 멈추기 위한 움직임이다. 그렇다고 해서 차이를 좁히기에는 무리수가 있었다.

SKT T1은 맵을 크게 쓰기 시작한다. 칸을 가동해 CS를 밀어 넣은 다음 위아래로 폭넓게 움직이면서 빈틈을 노린다. 작전은 성공한다.
바텀에서 캡스가 오버 포지셔닝을 하는 사이 이를 파고들어 킬을 낸다. 실낱같은 희망. 이를 기반으로 바텀 타워에 데미지를 줬고,
G2는 반대로 미드타워 공략에 나선다.

SKT는 이를 노려 반격에 나선다. 미드라인에서 선수들이 몰려든 가운데 한차례 스펠교환이 일어나면서 소강 상태로 변하는 듯 했다. 이를 노린 캡스가 CS를 먹으러 이동하는 사이
정글에서 아직 빠지지 않았던 칸이 캡스 아칼리를 자른다. 이 이득을 바탕으로 마타가 진입, 모르가나까지 따오면서 SKT T1은 숨통이 틔인다.

G2는 다시 진열을 정비한 뒤 미드라인을 파고든다. 기가막힌 타이밍에 테디를 문 사이 전열을 파고들었고, 미드를 파고들면서 원더가 궁극기를 작열시킨다. 이후 캡스 아칼리가 미쳐 날뛰면서 교전에서 대승을 거둔다. 미드는 보너스. 이 싸움으로 글로벌 골드는 5천까지 벌어진다.

결국엔 미쳐 날뛰는 아칼리를 막을 수 없었다. 몇차례 좋은 장면이 있기는 했으나 워낙 큰 성장차이를 메울 순 없었다. 양 팀 모두 훌륭한 기술로 공방을 주고받는 가운데, 먼저 스노우볼을 굴리는 팀이 이기는 싸움이 되는 것으로 보인다. 이로서 양팀 스코어는 1:1. 

 

[경향게임스=안일범 기자]

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