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소녀들과 함께하는 상큼한 디펜스 RPG ‘일령계획’
미소녀들과 함께하는 상큼한 디펜스 RPG ‘일령계획’
  • 변동휘 기자
  • 승인 2019.05.20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를 캐릭터 없는 밸런스 구조 ‘눈길’ … 고도화된 디펜스 게임성으로 차별화

● 장   르 : 모바일 디펜스RPG
● 개발사 : SYM 스튜디오
● 배급사 : 룽투코리아
● 플랫폼 : 안드로이드, iOS
● 출시일 : 2019년 상반기 예정


미소녀에 참신한 게임성을 더한 신작이 유저들을 찾아온다.
룽투코리아가 출시 예정인 ‘일령계획’이 그 주인공으로, RPG에 주로 등장하는 전사, 법사, 힐러 등 12종 이상의 다양한 직업들을 디펜스에 접목시킨 것이 특징이다. 최고 수준의 일러스트와 깜찍한 SD 캐릭터 등 서브컬처 요소들을 바탕으로 ‘황금 밸런스’를 찾는 노력을 더해 버리는 캐릭터 없이 수집과 성장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유닛 간의 상성 관계에 따른 다양한 전략 전술을 강점으로 내세워 눈길을 끈다. 기존의 서브컬처 게임이나 디펜스 게임이 가진 한계를 넘어 보다 심화된 재미를 선사하겠다는 각오다.
 

‘일령계획’의 세계관은 ‘모든 것은 일에서 시작해 령으로 회귀한다’는 독특한 설정에서부터 시작한다. 이는 현실과 또 다른 세계의 접점이 반복되는 것을 의미하며, 게임 내에서 보고, 들을 수 있는 스토리를 대표하는 키워드이기도 하다.

사랑으로 강해진다
보통 수집형 RPG에서는 ‘메타’라는 개념에 따라 주류와 비주류 캐릭터가 확실히 나뉘기 때문에 밸런스 측면에서 아쉬운 평가를 받는 경우가 많다. 낮은 성능의 캐릭터는 버려지거나 재료로만 사용되고, 높은 등급의 캐릭터는 과금으로만 얻을 수 있는 식이다. 
하지만 룽투코리아는 ‘일령계획'의 밸런스 중점으로 버려지는 캐릭터가 없도록 하고, 다양한 캐릭터를 사용할 수 밖에 없도록 만드는 것을 강조했다. 태생 성능에 관계없이 ‘애정으로 키우는 캐릭터’를 구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세심한 밸런스 조절이 선행됐다.
 

▲ 성능에 구애받지 않고 좋아하는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다
▲ 성능에 구애받지 않고 좋아하는 캐릭터를 육성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게임 내 캐릭터 육성의 재미까지 잡았다. 방대한 세계관과 캐릭터 별 고유 스토리 라인, 영주, 전사, 탱커, 용사냥꾼, 도적, 총사, 연금술사, 화염법사, 얼음법사, 힐러, 무녀, 궁수 등 12개에 달하는 캐릭터 직업군을 모두 구현했으며, 낮은 성급의 캐릭터도 활용도가 높은 편이다. 좋은 캐릭터만 편식하는 것이 아닌, 다양한 캐릭터들을 함께 육성해야만 원활한 게임 진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 효과적으로 캐릭터를 배치하는 전략적인 플레이가 중요하다
▲ 효과적으로 캐릭터를 배치하는 전략적인 플레이가 중요하다

심화된 코어 콘텐츠
이와 함께 ‘일령계획’은 차별화 요소로 ‘디펜스 장르의 고도화’를 강조했다. 일반적인 디펜스 장르라고 하면 시작점과 끝 지점으로 이어지는 라인과 몬스터의 다양성에서 오는 변수, 직업별 블록, 환경, 마법, 코스트 등의 ‘클리셰’가 존재한다. 
이같은 요소들에 전략을 더해 보다 다양한 변수를 부여한 것이 ‘일령계획’의 특징이다. 캐릭터의 성장보다 배치가 더욱 중요시되며, 유저의 두뇌를 시험하는 다양한 스테이지를 만나게 된다.
 

▲ 정수를 활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캐릭터를 키워나갈 수 있다
▲ 정수를 활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캐릭터를 키워나갈 수 있다

캐릭터의 가변형 성장을 가능케 하는 정수 시스템도 주목해볼 만하다. 국내 이용자들에게 익숙한 룬 시스템과 유사한 기능으로, 캐릭터의 능력치를 종류별로 상승시키거나 셋트 옵션 효과를 받는 것 외에 ‘정수’ 마다 레어리티를 부여해 코스트나 쿨타임을 줄여주는 등의 특수한 옵션을 부여할 수 있다. 하나의 캐릭터를 자신의 필요에 맞춰 다양한 방식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차별화 포인트를 뒀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