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대위, 5월 29일 출범식 개최 … ‘게임이용장애’ 반대성명 
공대위, 5월 29일 출범식 개최 … ‘게임이용장애’ 반대성명 
  • 정우준 기자
  • 승인 2019.05.2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외에도 문화, 영화, 예술, 미디어 등 다양한 콘텐츠산업 참가자들이 힘을 모은 ‘(가칭)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이하 공대위)’가 이달 말 정식 출범을 예고했다.
 

이와 관련해 ‘공대위’는 오는 5월 29일 오전 11시 서울 여의도 소재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공대위 출범식과 함께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 선언식을 진행한다. 
특히 이날 행사에서 공대위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추진 중인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도입 움직임에 대한 반대성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질병코드 도입에 따른 부작용 및 사회적 파장 등을 대중에게 알리고, WHO 총회가 마무리되는 28일 이후 공대위의 대략적인 활동계획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업계 내부에서는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이 예상되는 만큼, 총회가 끝나는 대로 질병코드 등재 취소 절차를 밟을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아울러 WHO의 결정이 의무가 아닌 ‘권고’ 수준이기에, 예상시점인 2025년까지 국내 표준인 한국표준질병사인분류(KCD) 반영을 저지하는 움직임도 전망된다. 실제로 공대위에 참여한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황성익 회장은 지난 21일부터 시작한 SNS 캠페인에서 이 같은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한편,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에는 게임 및 문화, 콘텐츠 관련 학회와 공공기관, 협·단체 53개와 국내 대학 31개 등 총 84개 단체가 의견을 모았다.

 

■ 학회, 공공기관 및 협·단체 (53개) 

한국게임학회,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영화학회,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 한국게임개발자협회, 차세대융합콘텐츠산업협회, 한국애니메이션학회, 청년문화포럼 청년정책위원회, 한국VRAR산업협회,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한국게임법과정책학회, 게임문화재단, 한국만화애니메이션학회, 한국모바일게임협회, 문화산업정책협의회,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 한국블록체인콘텐츠협회, 한국애니메이션산업협회, 청년문화포럼 문화예술위원회, 게임인연대, 한국웹툰협회, 한국인터넷PC문화협회, 문화연대, 한국캐릭터학회, 한국컴퓨터그래픽산업협의회, 한국문화경제학회, 한국e스포츠협회, 부산영화영상산업협회, 부산애니메이션협회, 부산게임협회, 부산정보기술협회, 한국임상게임놀이학회, 콘텐츠경영연구소, 게임정책자율기구, 한국문화콘텐츠기술학회, 문화민주주의 실천연대,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한국창작스토리작가협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가상현실콘텐츠산업협회, 오픈넷, 한국경영정보학회, 데브코리아, 스마트폰게임개발자그룹, 한국생산성학회, 한국정보사회학회, 한국미디어경영학회, 국제지역학회, 한국인디게임협회,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 넥슨 개발자 노동조합 스타팅포인트, 스마일게이트 개발자 노동조합 SG길드

■ 국내 대학교 (31개)

경희대학교 디지털콘텐츠학과, 계원예술대학교 게임미디어과, 공주대학교 게임디자인학과, 동부산대학교 게임컨설팅과, 동서대학교 디지털콘텐츠학부, 동서울대학교 게임콘텐츠학과, 동양대학교 게임학부, 동의대학교 디지털콘텐츠 게임애니메이션공학부 게임애니메이션전공, 배제대학교 게임공학과, 상명대학교 게임학과, 서강대학교 게임&평생교육원, 예원예술대학교 애니메이션학과, 용인송담대학교 컴퓨터게임과, 전주대학교 일반대학원 문화기술학과, 중앙대학교 게임&인터렉티브미디어 융합전공, 한국IT전문학교 게임스쿨, 호서대학교 컴퓨터정보공학부, 홍익대학교 게임학부, 나사렛대학교 방송영상콘텐츠학과, 전남과학대학교 게임제작과, 명지전문대학교 소프트웨어콘텐츠과, 전주대학교 게임콘텐츠학과, 아현산업정보학교, 가천대학교 게임대학원, 청강문화산업대학교 게임콘텐츠스쿨, 광운대학교 스마트융합대학원 게임학과, 서울예술대학교 디지털아트전공, 강동대학교 만화애니케이션콘텐츠과, 중앙대학교 첨단영상대학원, 인천대학교 컴퓨터공학부, 한국산업기술대학교 게임공학부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