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 핫게임]‘도탑전기’ 개발사, 한국 시장 도전 결과는
[클릭! 핫게임]‘도탑전기’ 개발사, 한국 시장 도전 결과는
  • 변동휘 기자
  • 승인 2019.08.0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즈 오브 킹덤즈’(릴리스 게임즈)

국내 시장에서 모바일 수집형 RPG의 시대를 함께 했던 ‘도탑전기’의 개발사가 국내 직접 진출을 선언했다.
이와 관련해 릴리스 게임즈는 자사의 신작 모바일 전략 게임 ‘라이즈 오브 킹덤즈’의 3분기 출시를 예고했다.
 

사진=릴리스 게임즈
사진=릴리스 게임즈

‘라이즈 오브 킹덤즈’는 이미 글로벌 다운로드 2,600만 건을 기록, 구글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꾸준히 피쳐드에 오르고 있는 타이틀이다. 대한민국, 중국, 일본을 비롯해 로마, 독일 등 총 11가지 실제 문명을 선택할 수 있으며, 그 속에서 이성계, 조조, 미나모토노 요시쓰네 등 실존 인물들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배경에 따른 특수 스킬을 사용하며, 문명별로 어울리는 특수 유닛 등 고유의 특성을 갖췄다. 전반적인 게임 진행은 ‘문명’ 시리즈와 유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국내 진출은 중국 게임사들의 직접 진출 추세에 자극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몇 년간 중국 게임사들은 별도 지사 등을 설립하지 않고 직접 서비스를 진행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랑그릿사’와 ‘라플라스M’을 서비스하는 즈롱게임즈가 있다. 상대적으로 비용이 적게 들지만 효과가 높은 SNS 마케팅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주 패턴이다.

다만 이같은 추세를 곱지 않게 보는 시각도 있다는 점이 리스크가 될 전망이다. 다수의 중국 게임사들이 선정성이나 무단도용 등이 포함된 허위광고로 눈살을 찌푸리게 한 바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국내 전문매체 등의 지속적인 보도와 유관기관의 광고차단 조치 등 근절 노력에도 이같은 행태는 끊이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확률형아이템 자율규제 미준수, 저질게임 양산 등 국내 시장 생태계를 교란, 정부가 나서서 이를 규제해야 한다는 성토까지 나오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릴리스 게임즈가 국내 시장에 어떤 태도를 보일지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