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결승 #3] ‘타잔’ 앞세워 그리핀 추격 시작
[LCK 결승 #3] ‘타잔’ 앞세워 그리핀 추격 시작
  • 화정=이준수 기자
  • 승인 2019.08.31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리핀이 반격에 나섰다.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펼쳐진 2019 우리은행 LCK 서머 결승전에서 그리핀이 SKT를 상대로 첫 승리를 거뒀다. ‘타잔’의 엘리스가 집요하게 세주아니와 아트록스를 노린 결과다.
 

그리핀이 마지막 승부루를 던졌다. 제이스, 엘리스, 레넥톤, 이즈리얼, 쉔을 선택한 그리핀이 대대적인 밴픽 변화를 통해 반격을 노렸다. SKT는 ‘칸’의 아트록스가 풀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SKT가 초반 움직임을 통해 브라움과 쉔의 점멸을 교환했다. 이어 세주아니와 제이스의 점멸이 교환되며 SKT가 압박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갔다.
그리핀은 점멸이 없는 세주아니를 집요하게 노렸다. 엘리스가 정글에서 먼저 세주아니를 잡아냈지만 양 팀의 미드, 탑 라이너가 합류하며 2대 2 교환으로 마무리됐다. 그리핀은 다시 한번 세주아니를 노리며 킬을 기록하며 ‘클리드’의 성장을 막았다.
정글 우위를 앞세워 그리핀이 이번에는 탑을 노렸다. 쉔이 6렙을 찍은 직후 그리핀이 4인 다이브를 통해 아트록스를 잡아냈다. 커버를 위해 움직인 세주아니까지 잡아내며 그리핀이 승전보를 이어갔다.

그리핀은 화염 용을 두고 펼쳐진 경기에서 아트록스를 잡아내는데 성공하며 전방위적인 압박을 이어갔다. SKT는 수비에 집중하며 기회를 노렸다. 그리핀이 바론을 시도하며 SKT를 끌어냈다. 그리핀이 2킬을 내줬지만 바론을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그리핀이 바론 버프를 앞세워 미드와 바텀 2차 타워를 밀어내며 압박을 이어갔다. SKT는 ‘테디’의 루시안을 중심으로 반격을 준비했다. 루시안이 연달아 그리핀 챔피언의 점멸을 빼는데 성공하며 기대를 모았지만 시야 확보에 나선 아트록스가 끊기며 SKT는 다음 경기를 준비해야 했다. 그리핀은 3세트 승리로 세트스코어 1대 2로 추격에 나섰다.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