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트리 김석환 대표 “‘미르의 전설’ 활용 100만 DAU 목표”
위메이드트리 김석환 대표 “‘미르의 전설’ 활용 100만 DAU 목표”
  • 강남=이준수 기자
  • 승인 2019.11.20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자회사 위메이드트리가 ‘위믹스 네트워크(WEMIX Network, 이하 위믹스)’를 공개했다. 위메이드트리는 금일(20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위믹스의 강점과 향후 로드맵을 공개하며 기대감을 키웠다. 위메이드트리는 ‘미르의 전설’ I·P를 활용한 블록체인게임의 출시를 예고하며 향후 관련 시장의 성장을 이끌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가 인사말을 맡았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가 블록체인과 게임의 융합에 대해 얼마나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며 위믹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먼저 위메이드트리 오호은 대표가 기술적으로 어떤 강점을 가지고 있는지를 소개했다. 오 대표는 위메이드가 게임회사인 만큼, 자산 보호 기능보다는 경험적 가치에 중점을 두고 개발을 진행해 왔다고 말했다. 실제 위메이드트리는 블록체인을 활용한 인스턴스 던전, 낚시터, 농장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TPS, 수수료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멀티체인을 통해 해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한 클레이튼과 협력을 통해 위믹스에서 얻은 자산을 직접 클레이로 교환가능한 시스템인 ‘벨류 트랜스퍼’를 제공한다. 유저는 게임에서 얻은 자산을 벨류 트랜스퍼를 이용해 클레이로 교환해 클레이튼 생태계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기존게임과 결합을 위한 솔루션인 ‘바인더’와 ‘키-쉐어링’ 시스템도 공개했다. 이를 이용하면 MMORPG와 같이 복잡한 구조를 가진 게임도 손쉽게 블록체인과 연동이 가능하다.
 

이어 위메이드트리 김석환 대표가 발표를 이어갔다. 김 대표는 ‘위믹스 플랫폼의 서비스적 특징과 향후 계획’이라는 주제로 위믹스의 강점과 향후 로드맵을 공개했다. 먼저 위믹스의 강점으로 편리한 UX와 낮은 진입 장벽을 내세웠다. 실제 위믹스에서는 설치, 로그인을 통해 바로 게임을 즐기는 것이 가능하다. 이는 카카오 클레이튼과의 꾸준히 고민을 해 온 결과다. 김 대표는 UX 개선을 통해 기존 DApp(디앱.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의 높은 이탈률을 개선할 수 있다고 봤다. 또한 낮은 진입장벽을 통해 기존 암호화폐 보유자에 국한된 잠재 고객을 기존 게임 유저들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기존 위메드와 자회사의 인기 게임을 활용해 적극적으로 유저 확보에 나설 계획이다. 김 대표는 위메이드트리의 단기 목표로 10만 DAU 확보를 내세웠다. 수익에 집중하기 보다는 유저를 확보하고 관련 시장을 형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위메이드트리는 2020년 1분기 자체개발 블록체인게임 ‘크립토네이드 for WEMIX’를 시작으로 ‘미르의 전설’ I·P를 활용한 ‘전기 H5 for WEMIX’를 선보인다. 특히 ‘전기 H5 for WEMIX’는 HTML5 게임으로 개발돼 모바일과 PC 어디서든 접속이 가능한 것이 강점이다. 이어 ‘에브리타운’, ‘윈드러너’, ‘캔디팡’, ‘두근두근 레스토랑’, ‘전기 모바일’에 이르기까지 위메이드가 가지고 있는 핵심 I·P를 활용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에 따르면 위메이드는 중국에 있는 2,000개 이상의 ‘미르의 전설’ I·P 활용 게임, 위메이드 관계사 게임, 위메이드 퍼블리싱 게임, 제 3자 게임이라는 4개 축을 중심으로 블록체인게임 사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이미 누적 이용자 5억 명이 넘는 위메이드의 게임들을 적극 활용해 블록체인게임 시장을 개척해 나간다는 것이다.
 

이날 위메이드트리는 위믹스 네트워크와 ‘크립토네이드 for WEMIX’의 실제 시연 영상을 공개했다. 실제 게임을 통해 블록체인 아이템을 얻고, 이를 거래해 사용하는 일련의 과정을 보여주며 향후 위믹스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 대표는 마지막으로 “블록체인 시장이 한때 떠올랐지만 여러 문제가 있었다”며 “새로운 시장이 생길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생각하며 위메이드는 블록체인 시장에서 최선을 다해 서비스와 플랫폼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