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18주년 특집] 게이미피케이션 대표 기업 ③플레이더월드
[창간 18주년 특집] 게이미피케이션 대표 기업 ③플레이더월드
  • 이준수 기자
  • 승인 2019.11.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과 스토리의 운명적 만남 … 서울시가 선택한 게이미피케이션

[지령 765호 기사]

※편집자주.
국내 최초 최고 타블로이드형 게임전문 주간 신문인 ‘경향게임스’가 창간 18주년을 맞아 지령 765호부터 총 3주간 창간특집호를 발행합니다. 게임은 현재 우리 생활 속에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문화 콘텐츠로 자리잡았습니다. 덕후 문화. 마니아 문화로만 인식돼던 게임이 이제는 메인 스트림에서 문화 산업을 이끌고 국가 경쟁력이 되어 글로벌 시장의 첨병이 되고 있습니다. 본지에서는 이번 특집호를 통해 게임으로부터 변화된 일상, 그로인해 파생된 새로운 부가산업들의 가치와 이와 같은 생태계가 구축됨에 따라 발생될 수 있는 인식의 부작용, 극복 해결 방안 등을 면밀히 분석해보고자 합니다.
 

영화 ‘패치아담스’에서 주인공 헌터 아담스는 병원을 방문하는 이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의사다. 의료계 전문 용어로 ‘라포’. 의사가 환자들을 대하는 방식에 따라 그것이 병을 치유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아무리 어렵고 힘든 일이 있다고 하더라도 ‘웃음’을 줄 수 있다면 그 과정을 이겨낼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웃음’을 유발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그 해답을 ‘게임’에서 찾고자 하는 기업들이 있다. 어렵고 힘들거나 귀찮고 반복돼야하는 일들을 재미로서, 또 웃음으로서 승화하고자 한다.  의료, 교육, 마케팅, 컨설팅 등 자칫 딱딱해 보이기 쉬운 분야에서 보다 가볍게 접근할 수 있도록 만들면서 소기의 성과를 거둬들였고, 유망 기업으로서 국내 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기업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플레이더월드는 게이미피케이션 콘텐츠를 통해 새로운 세계를 창조하고, 사람들의 경험과 몰입을 이끌어낸다는 목표를 가진 콘텐츠 스타트업이다. 플레이더월드가 제공하는 서비스는 스마트폰을 이용한 방탈출게임으로, 유저는 게임 상의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탐색에 나선다. 자력으로 해결할 수 없는 경우 힌트와 해설을 사용할 수 있으며 정답을 선택하면 게임의 결과를 공유해 다른 유저들과 비교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핵심으로 내세우는 것은 유저 선택과 정답 입력에 따른 인터렉티브 스토리텔링과 게임 페이지, 온라인 페이지, 책과 영화, 현장 지물 등 다양하게 넘나드는 트랜스 미디어다.

플레이더월드는 교보문고, 교보생명과 한글날 프로젝트로 ‘뿌리깊은 나무 광화문편’을 비롯해 2018, 2019 서울시 역사재생활성화 사업으로 일제 강점기 고종의 고뇌를 다룬 ‘못다 이룬 꿈’, 부모님의 학창 시절을 경험할 수 있는 ‘백투더정동’이라는 콘텐츠를 선보인 바 있다. 한국 고유의 콘텐츠와 게임의 결합을 성공적으로 이뤄낸 셈이다. 이 외에 정동 배재학당 역사박물관과 함께 ‘오래된 편지’를, 카카오와 함께 ‘카카오 송년회’ 등 다양한 기업 및 단체와 협업을 진행해 왔다.
플레이더월드는 기존 모든 콘텐츠 제공방식(만화, 소설, 영화 등의 텍스트, 이미지, 영상)에 게이미피케이션을 적용해 단순히 ‘보는’ 콘텐츠가 아닌 ‘경험하는’ 콘텐츠를 만들어 나가는 것을 목표로 내세웠다.

● 회 사 명 : 플레이더월드
● 대 표 자 : 전민호
● 설 립 일 : 2018년 4월 4일
● 직 원 수 : 9명
● 주력사업 : 모바일게임 소프트웨어 제작 및 공급
● 대 표 작 : ‘뿌리깊은 나무 광화문편’, ‘백투더정동’, ‘못다이룬꿈’
● 위     치 : 서울특별시 마포구 양화로 161 패스트파이브 510호

 

[경향게임스=이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