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자해지의 자세
결자해지의 자세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9.12.2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령 766호 기사]

‘카나비 사태’로 불거진 e스포츠 불공정계약 관련 이슈가 수습국면에 들어갈 조짐이다. 공정위까지 나서서 종목사와 유관기관, 게임단을 두고 직권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여론은 이번 기회에 잘못된 것은 버리고 고쳐야할 것은 바꾸자는 움직임이 조성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주무부처인 문체부에서 적극 나서 e스포츠계의 제도적인 장치를 좀 더 면밀히 마련하고 대응해주길 바라는 눈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업계는 매우 무겁고 침통한 분위기다. 결국 사태를 정리하고 해결해야 하는 당사자가 e스포츠 종사자인 까닭이다.

사실 국내 e스포츠는 지난 20년 동안 획을 바꾸는 굵직한 사건들이 적지 않았다. 그 때마다 기자가 안타까웠던 것은 사건과 무관한 제2, 제3의 피해자가 늘 존재해왔다는 사실이다. 그중 가장 큰 피해자는 e스포츠 팬들일 것이다.
이번 카나비 사태는 어떠한가. 게임단 대표와 감독, 한 선수로부터 이어진 갈등이 점차 심화되면서 문제가 없던 다른 게임단들에게도 악영향을 끼쳤다. 개인방송을 통한 자극적인 폭로전과 구단주의 투명하지 않은 대응, 종목사와 협회의 안일한 대처까지 어느 한 쪽의 편을 들어 잘했다고 말할 수 없음이 분명하다.

그럼에도 지금의 여론은 특정인을 피해자로 내세워 극단적인 방향으로 개인, 혹은 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이로 인해 사건을 객관적으로 들여다보지 못하고 근본적인 문제점을 해결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 국내 e스포츠는 성숙기에 접어들었지만 전통 스포츠 역사와 비교했을 때 아직도 미숙한 점이 많은 게 사실이다. 또한 지금도 뼈아픈 성장 과정을 거치는 중이다. e스포츠 표준계약서 역시 문구 한 구절에 집착해 공정인지 불공정인지를 따져 눈 앞의 불을 끄는 것에 집중할 게 아니라 전체의 흐름에 따라 잘못된 관행은 뿌리뽑고 필요하다면 비판을 받더라도 현 기조를 유지하고자 하는 냉철한 책임감이 e스포츠계에 필요하다는 생각이다.

 

[경향게임스=윤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