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빌, 2019년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게임빌, 2019년 당기순이익 ‘흑자전환’
  • 정우준 기자
  • 승인 2020.02.12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빌이 기존 스테디셀러와 신규 기대작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긍정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사진=게임빌

금일(12일) 실적 공시에 따르면, 게임빌은 지난 2019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한 1,197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171억 원과 93억 원으로, 영업손실 감소와 당기순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 298억 원과 영업손실 46억 원, 당기순손실 18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러한 실적 개선 배경에는 게임사업의 호조가 존재한다. 지난해 11월 6년 만에 돌아온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가 매출 증대에 기여했으며, 서비스 6주년을 앞둔 스테디셀러 ‘별이되어라!’ 등 기존 작품들도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통해 견조한 매출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2020년 게임빌은 글로벌 시장에서 자사 게임사업 흥행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지난해 출시 이후 게임성을 업그레이드해온 ‘게임빌프로야구 슈퍼스타즈’가 북미와 일본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원작 ‘게임빌프로야구’가 12개의 시리즈를 통해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 7,000만 건을 달성한데다, 해외매출 비중이 52%에 달하는 등 세계적인 히트작으로 명성을 날린 까닭이다. 특히 북미는 과거 시리즈의 다운로드 및 매출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이며, 일본도 전통적으로 캐주얼 판타지 야구게임의 인기가 확고한 만큼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와 함께 글로벌 흥행을 노리는 신작 타이틀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동명의 인기 레이싱게임 I·P를 모바일로 실감나게 구현해낸 ‘프로젝트 카스 고’는 실사로 재현된 전 세계 유명 트랙과 차별화된 커스터마이징 시스템으로 실사형 모바일 레이싱게임 장르 석권을 목표로 삼았다. 더불어 미국에서 매출 1위를 달성한 바 있는 게임빌의 자체 개발작 ‘제노니아’ 역시 I·P 다각화 측면에서 차세대 모바일게임 개발과 함께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게임빌은 올해 유명 I·P 기반 게임들을 글로벌 시장에 꾸준히 선보임에 따라, 단기적으로 흑자전환 목표를 달성하고 사업지주회사로서 지속성장 기반을 강화해나간다는 각오를 밝혔다.

 

[경향게임스=정우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