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스 타임머신] 게임산업 발목 잡는 오토 프로그램, 그 뿌리부터 잘라야
[게임스 타임머신] 게임산업 발목 잡는 오토 프로그램, 그 뿌리부터 잘라야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0.02.22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령 771호 기사]

‘소비자의 권리를 지키는 것인가, 게임산업 발전을 발목 잡는 것인가.’
 

지난 2009년 9월 30일 한국소비자보호원(이하 소보원)이 ‘리니지’ 오토 이용자에 대한 영구 이용제한 조치를 해제하고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당시 이에 대해서 업계와 유저 모두 ‘말도 안되는 결정’이라며 한 목소리를 냈다. 정부 측에서 오토 프로그램 사용에 대해서 법적으로 제재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상황에서, 당시 소보원의 결정은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당시 소보원에서 이용제한 조치를 해제하라 지시한 753개 계정은 디텍터 시스템(게임 내에 오토 프로그램을 식별할 수 있게 심어 놓은 시스템)으로 적발된 715개 계정 전부, 수동선별 시스템(게임운영자(GM) 등에 의해서 오토 이용자로 판별된 경우)에 의하여 적발된 874개 계정 중 35개 계정, S-BOT 시스템(오토 이용자 행동 패턴 분석에 의한 제재)에 의하여 적발된 20개 계정 중 3개 계정이었다.
이중 가장 큰 논란을 부른 부분은 디텍터 시스템이었다. 게임 내에 특정한 로그파일(게임 내에서 플레이 했던 기록) 없이는 상황에서 특정한 행동만으로 오토 이용자라고 판단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 소보원 측의 주장이었다. 이에 엔씨소프트 측은 당시 사용되는 오토 프로그램이 수 십 개에 달하며, 각각 오토 프로그램 모두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디텍터 시스템의 정보를 공개할 경우 더 큰 파장을 몰고 올 수 있다고 소보원의 주장에 반박하고 나섰다.

소보원 측은 명확한 근거 자료를 제시하지 못할 경우, 소비자 측에서 싸울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향후 법적인 절차까지도 준비하고 있는 모습이었다. 이와 같은 당시 분위기 속에서, 2008년부터 시작한 엔씨소프트의 오토 프로그램과의 전쟁에 대해서 업계 모두 박수치며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오토 프로그램 개발, 유통 모든 라인을 뿌리 뽑을 수 없기 때문에, 강력한 제재로 유저들의 인식을 개선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했기 때문이다.
당시 엔씨소프트 측의 한 관계자는 “오토 프로그램은 이제 막고 안 막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얼마나 그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유저를 줄일 수 있느냐가 가장 중요하다”며 “엔씨소프트는 오토 프로그램 이용자가 제로가 될 때까지 강력 대응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강력대응 의지를 표현하기도 했다.

엔씨소프트는 당시 자동사냥프로그램 판매 사이트 100여 개를 차단하는 등 불법, 악성프로그램 판매 근절을 위해 상당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엔씨소프트 측의 지속적으로 오토 프로그램 근절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었다.

 

[경향게임스=박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