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깜짝 실적에 ‘IPO 훈풍’ 기대
크래프톤, 깜짝 실적에 ‘IPO 훈풍’ 기대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05.21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래프톤이 3N(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사에 버금가는 1분기 실적을 거둬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글로벌 흥행이 이같은 결과를 견인한 가운데, 중장기 계획으로 추진 중인 IPO(기업공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 사진=펍지 주식회사

지난 20일 금융감독원에 공시된 크래프톤의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크래프톤의 지난 1분기 실적은 매출 5,082억 원, 영업이익 3,524억 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99%, 256% 증가했다. 영업이익만 놓고 보면 국내 게임회사 중 넥슨(4,540억 원) 바로 다음이고, 넷마블(204억 원)과 엔씨소프트(2,414억 원)를 상회하는 성적표다.

이같은 깜짝 실적은 모바일 분야에서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래프톤의 1분기 모바일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509% 증가한 4,215억 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체 매출 중 83%를 차지한다. 국내외에서 꾸준히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는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의 성과가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크래프톤의 IPO에도 훈풍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이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PC온라인게임 ‘엘리온’을 비롯해 ‘테라’ I·P 활용 등 포트폴리오 확장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점에서다. 현재 회사 측은 장병규 의장 복귀 이후 상장 주관사 선정 등 관련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상황으로, 관련업계에서는 IPO 결과에 따라 3N사에 버금가는 입지를 다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