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인 블록]디지털 뉴딜 핵심 ‘스마트시티’에 블록체인 접목
[라이프 인 블록]디지털 뉴딜 핵심 ‘스마트시티’에 블록체인 접목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05.27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침체와 디지털 전환 확산에 따라 ‘디지털 뉴딜’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그 핵심으로 ‘스마트시티’가 꼽히는 가운데, 블록체인 기술이 전면에 부상하는 모양새다. 디지털 인프라 구축을 비롯해 환경문제 해결 등 다양한 분야에 접목돼 혁신도시 건설에 블록체인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시티란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도시 생활 속에서 유발되는 교통 문제, 환경 문제, 주거 문제, 시설 비효율 등을 해결함으로써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한 도시를 뜻한다. 4차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에 따라 각국에서도 주목하고 있는 개념으로, 국내에서는 2021년 입주를 목표로 세종과 부산에 스마트 시티 국가 시범도시를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이 다양한 분야에 접목됨에 따라, 스마트시티 구축의 핵심으로 부상하는 모양새다. 공공서비스와 관련해서는 모바일 공무원증을 시작으로 장애인 복지카드, 운전면허증, 경상남도의 모바일 도민카드 등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신분증이 도입될 예정이다. 교통 분야에서는 세종시가 내년부터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차의 시범운영을 시작한다.

환경 문제와 관련해서는 고양시와 제주도가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고양시는 지난 4월 블록체인 기반의 온실가스 관리체계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다. 탄소배출권 거래제 유관 시설의 온실가스 저감량 산정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관리하는 형태로, 시설 관리에 대한 접근이 용이해지고 실시간 위·변조 모니터링이 가능해진다. 또한 온실가스 저감사업에 스마트 기술을 적용한 과학적인 탄소저감량 측정과 파리협정 원칙에 따른 탄소저감량 이중 산정 방지라는 부수효과도 있다.

제주도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관리시스템에 블록체인을 활용한다.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율을 높이기 위해 배터리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연말 전기자동차를 대상으로 실증할 계획이다.
수거 폐배터리의 모든 이력관리에서 현재 운행 중인 전기자동차의 배터리까지 고도화되는 것으로, 생산업체 및 재사용 기관에서 활용될 데이터 표준화 수립, 전주기 데이터 생성 및 축적기반이 마련돼 신산업 비즈니스로의 확장도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