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인 블록]환경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활용 ‘활발’
[라이프 인 블록]환경문제 해결에 블록체인 활용 ‘활발’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06.19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문제가 전세계적 이슈로 대두되면서, 블록체인을 이용해 이를 해결하려는 시도도 늘고 있다. 신기후체제 도래와 스마트시티 사업 등 환경 분야에서 변화가 일어남에 따라, 신기술을 통해 활로를 찾고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하려는 것이다. 타 분야에 비해 투명성이 더욱 강조되는 만큼, 위변조를 방지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그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환경분야와 관련해 가장 큰 이슈는 역시 신기후체제가 임박한 것이다. 선진국에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여했던 교토의정서가 2020년을 끝으로 종료되고, 파리기후변화협약이 내년부터 적용될 예정이다. 파리기후변화협약은 195개 당사국 모두에게 구속력을 발휘하는 보편적 기후합의로, 우리나라도 2030년 배출전망치(BAU) 대비 37%를 줄이겠다는 내용의 감축목표를 제출한 바 있다.
또한 스마트시티 사업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포인트다.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도시 생활 속에서 일어나는 환경오염, 교통 등 각종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골자다.

국내에서는 고양시와 제주도가 관련 사업에 뛰어들었다. 고양시는 지난 4월 블록체인 기반의 온실가스 관리체계에 대한 특허 출원을 마쳤다. 탄소배출권 거래제 유관 시설의 온실가스 저감량 산정 정보를 블록체인에 저장해 관리하는 형태다.
제주도는 전기자동차 배터리 관리시스템에 블록체인을 접목, 자동차 배터리 재사용율을 높이기 위한 배터리 관리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잉여전력 거래와 관련된 움직임은 해외 쪽에서 일고 있다. 지난 4월 호주에서 블록체인 기반 태양광 에너지 거래 플랫폼 개발에 착수한 것이다. 호주 블록체인 기업 파워렛저가 이를 주도하고 있으며, 개발 목표기간은 3년이다. 해당 플랫폼은 퍼스 등 10개 시도 지역, 62개 아파트 단지에서 운용된다.

일본 최대 전력회사 도쿄전력은 종합상사 이토추와 협력해 블록체인 기반 잉여 전력 거래 시스템 구축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3월 개념증명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개발을 완료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으로, 일반 가정이나 소규모 사업자가 태양광 패널을 사용해 생산한 전력을 소비 측에게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한다. 일반 가정에서의 친환경 발전을 장려함으로써 공공 발전소의 전력 소요와 환경오염을 한 번에 잡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블록체인이 접목되는 부분은 전력 에너지양 제어와 거래 체결이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