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온이스포츠‧로앤코, 선수권익 보호 '앞장' … 법률자문 MOU체결
브리온이스포츠‧로앤코, 선수권익 보호 '앞장' … 법률자문 MOU체결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0.06.30 1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브리온이스포츠는 금일 소속 선수들의 권익 보호와 건강한 e스포츠 환경 조성을 위해 법률사무소 로앤코(Law&Co)와 법률자문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의 실제 혜택은 선수들에게 집중될 예정이다. 구단은 선수와의 계약 체결이나 선수단 운영 과정에 있어, 선수의 권익 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불공정 또는 위법 요소가 있는지 여부에 관하여 수시로 법률 검토를 받을 예정이다. 또한 선수가 악성 댓글, 제 3자로부터 법적 분쟁 등에 휘말렸을 때도 법률적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사무국 직원을 대상으로 연 1회 의무 교육을 진행, 선수 권익 보호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이다. 또한 선수단과 구단 직원간의 상호 신뢰 바탕 장기적인 파트너십 구축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로앤코의 오지영 대표 변호사는 "구단이 직접 소속 선수의 권익 보호를 위해 외부기관과 협약을 맺는 경우는 흔치 않다. 선수단을 향한 팀의 의지와 비전에 상당 부분 공감해 이번 업무 협약을 진행하게 됐다. 오랜 e스포츠 팬으로서 다양한 사건을 직, 간접적으로 경험해 왔다. 로앤코의 법률적 지식과 경험을 더해 브리온 선수들이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보호 받으며 마음껏 기량을 펼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브리온이스포츠 임우택 대표는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위해 다양한 고민을 해왔다. 이번 업무 협약은 그 고민에 대한 첫번째 해답에 해당한다. 선수들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시기적으로 가장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해 주는 것이 팀이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 선수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장기적으로는 선수들이 오래 머물고 싶은 팀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라고 전했다.

한편 브리온이스포츠 리그 오브 레전드팀 '하이프레시 블레이드'는 2020 LoL 챌린저스 코리아 서머에서 그리핀과 러너웨이를 연달아 물리치며 2연승을 달리고 있다.
 

[경향게임스=박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