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인 블록]충북, 블록체인으로 ‘짝퉁’ 잡는다
[라이프 인 블록]충북, 블록체인으로 ‘짝퉁’ 잡는다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08.13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는 도내 수출상품의 가짜 상품 유통방지와 해외 글로벌 쇼핑몰 연계를 위해 블록체인과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유통플랫폼을 구축한다고 8월 13일 밝혔다.
 

이 사업의 핵심은 데이터 위변조를 방지하는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제품 출하부터 소비자 구매 시점까지 유통과정을 블록체인에 기록, 소비자가 QR코드 모바일 인식으로 상품의 이력 정보와 유통과정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데 있다. 판매자에게는 제품·국가별 판매 데이터와 소비자 성향 등을 빅데이터로 분석·제공해 맞춤형 상품개발 등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유통 판로개척을 지원할 수 있다.

해당 플랫폼은 산업통상자원부의 ‘2020 산업혁신기반구축 공모’에 블록체인 기반 유통 이력 관리 플랫폼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개발된다. 
오는 8월 14일 한국산업기술혁신원(KIAT)과 인하대컨소시엄(인하대학교, 충북과학기술혁신원, 한국무역정보통신, 마크애니)의 사업추진 협약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추진될 계획이다.

올해부터 3년간 총 117억원(국비 80억, 도비 6억, 민간 31억)을 투입하는 이 사업은 1차년도에 도내 화장품 5개 기업이 실증에 참여한다. 2차년도, 3차년도에는 품목 다변화와 참여기업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한 상품식별과 유통 이력 정보 인증체계를 통해 수출상품의 대외 신뢰도와 브랜드가치를 높이고,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것이 충청북도 측의 계획이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