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발로란트 최초 공식 대회 '퍼스트 스트라이크' 발표
라이엇, 발로란트 최초 공식 대회 '퍼스트 스트라이크' 발표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0.09.2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엇 게임즈가 세계 각지의 발로란트 챔피언을 가리는 최초의 공식 대회인 ‘퍼스트 스트라이크’를 발표했다.
 

제공=라이엇 게임즈

퍼스트 스트라이크는 발로란트 최초의 대규모 e스포츠 대회로, 한국, 북미, 유럽 등 총 9개 지역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각 지역마다 선발전을 주최하고 최상위 8개 팀이 결선에 진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결선은 오는 12월 3일부터 6일까지 치러질 예정이다.

퍼스트 스트라이크 우승팀들은 소속 지역 최초의 공식 발로란트 챔피언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며 각 지역 대회 장소와 총상금 규모는 추후 공개할 계획이다.

한국에서는 ‘발로란트 클랜 배틀’을 통해 퍼스트 스트라이크 선발전에 진출할 팀이 가려진다. 프로팀뿐만 아니라 일반 아마추어 팀들에게도 지역 챔피언에 도전할 기회가 주어지며 오는 10월에 진행되는 4회의 ‘발로란트 클랜 배틀’ 대회를 통해 퍼스트 스트라이크 서킷 포인트를 획득할 수 있다. 이중 누적 서킷 포인트가 가장 높은 상위 24개 팀이 11월 진행 예정인 퍼스트 스트라이크 선발전에 출전할 기회를 얻는다. 

웨일런 로젤 라이엇 게임즈 e스포츠 선임 디렉터는 “발로란트는 플레이어들에게 치열한 경쟁의 매력을 선사하는 게임”이라며 “퍼스트 스트라이크가 각 플레이어들이 소속 지역에서 명성을 쌓을 수 있는 좋은 플랫폼이자 발로란트 e스포츠의 기반이 되어줄 것”이라고 전했다.

애나 던런 발로란트 총괄 프로듀서는 “프로 수준의 발로란트에 대한 수요가 엄청나다는 점은 이그니션 시리즈에서 이미 확인했다”며 “발로란트 e스포츠의 여정을 팬과 선수, 단체 등과 함께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