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LCK 1번시드 담원, 파괴적인 경기력으로 징동 제압
[롤드컵] LCK 1번시드 담원, 파괴적인 경기력으로 징동 제압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0.10.03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3일 중국 상하이 미디어 테크 스튜디오에서 2020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그룹 스테이지가 진행됐다. DRX가 유니콘즈 오브 러브(이하 UOL)에 승리한데 이어 담원 게이밍(이하 담원)이 TES, 담원과 함께 유력한 롤드컵 우승후보로 꼽히는 징동 게이밍(이하 징동)을 일방적으로 몰아붙이며 LCK 진영에 2승째를 안겼다.
 

출처=롤드컵 공식 영상

시작하자마자 징동 측에서 미드 라인 칼날부리 지역으로 4인 인베이드를 시도한 것을 와드로 파악한 담원이 역으로 받아치면서 첫 킬을 따내고 기분 좋게 시작했다. 이후 바텀으로 들어온 ‘카나비’ 서진혁이 ‘베릴’ 조건희를 죽이고 벌어진 한타에서 서로 동등한 킬을 교환하며 담원이 미세하게 앞서나갔다. 이에 더해 ‘베릴’의 레오나가 로밍을 다니다가 발견한 ‘카나비’를 ‘캐니언’ 김건부와 함께 잡아내면서 본격적으로 주도권을 잡았다.
 

출처=롤드컵 공식 영상

13분경, 징동의 공격을 ‘캐니언’과 ‘쇼메이커’ 허수가 간발의 차이로 흘려내면서 역으로 징동의 서포터 ‘뤼마오’ 쭤밍하오를 잡아내는 환상적인 플레이를 선보였다. 이 시점에서 킬 스코어가 6:2. 글로벌 골드 차이가 4천으로 벌어졌다. 탑과 바텀 라인에서 ‘너구리’ 장하권과 ‘캐니언’에 2킬 더 내준 징동은 20분경 벌어진 바론 앞 한타에서 담원에 전멸하고 말았다. 이 한타 패배로 사실상 승부는 거의 끝났고 정비를 마친 담원이 징동 본진으로 진격하며 24분 만에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다.

출처=롤드컵 공식 영상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