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브 온라인’, 대규모 전투 한 번에 기네스 레코드 2개 갱신
‘이브 온라인’, 대규모 전투 한 번에 기네스 레코드 2개 갱신
  • 김도연 기자
  • 승인 2020.10.30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P 게임즈는 10월 30일, MMO게임 ‘이브 온라인’에서 벌어진 이용자들 간의 전투에서 기네스 레코드 타이틀 2개를 갱신했다고 밝혔다.
 

출처=이브 온라인 공식 플리커
출처=CCP 게임즈

‘이브 온라인’은 우주를 무대로 이용자가 직접 우주선을 몰며 다른 이용자와 교류하는 게임이다. 이용자들 간의 교류와 집단 간의 패권 다툼 등을 이유로 벌어지는 대규모 전투는 그 규모가 커서 2014년 ‘비디오게임 역사상 가장 규모가 큰 PvP 전투(6,557명)’와 2018년 ‘비디오게임 역사상 가장 많은 동시 접속자를 기록한 PvP 전투(6,142명)’ 월드 기네스 레코드를 보유하고 있을 정도다.
 

출처=CCP 게임즈

게임 내 거대 세력인 PAPI와 임페리움은 7월 초부터 전쟁을 시작했다. 그러던 10월 6일, ‘FWST-8’이라고 불리는 게임 내 항성계에서 두 세력 간의 전투가 발생했다. ‘FWST-8 전투(Fury at FWST-8)’는 8,825명의 접속자 및 6,557명의 동시 접속자를 기록해 해당 레코드 타이틀들을 갱신했다. 14시간의 전투를 통해 6천여 척 이상의 우주선이 파괴됐으며, 1조 4,433억 ISK(게임 내 재화, 약 2,100만 원)의 전투 비용이 발생했다.
 

출처=CCP 게임즈
출처=CCP 게임즈

이 전투에 참여한 한 이용자는 “가장 최근에 벌어진 ‘이브 온라인’다운 전투였다”라며 “함께 싸우면서 느꼈던 전우애와 팀워크를 통해 얻은 즐거웠던 기억은 절대 잊지 못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브 온라인’에서는 이용자들이 지난 6월 암 투병 중인 이용자를 위해 대규모 전투를 벌였다. 해당 전투에는 게임의 개발진을 포함한 2천여 명의 이용자가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경향게임스=김도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