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롤드컵 결승 #3] 수닝, 펜타킬 피오라 앞세워 승부 원점
[2020 롤드컵 결승 #3] 수닝, 펜타킬 피오라 앞세워 승부 원점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0.10.31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2세트에서는 1세트와 반대로 수닝이 담원에 역전승을 거두며 1:1 스코어 동률을 만들었다. 특히 수닝은 기존 메타와 다른 챔피언들을 연이어 선보이며 스타일리시한 승리를 거뒀다.
 

출처=롤드컵 공식 영상

밴픽에서 수닝이 탑 피오라와 정글 렝가를 선택하며 중계진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담원 역시 정글 이블린을 뽑으며 평소에 잘 보이지 않던 챔피언들이 대거 등장해 팬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2세트 역시 1세트와 마찬가지로 무난한 초반 양상이 벌어졌다. 양 팀 모두 몇 번의 노림수를 걸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러던 와중에 12분경 바텀에서 ‘캐니언’ 김건부의 이블린이 ‘후안펭’ 탕환펑의 진을 잡아내며 퍼스트 블러드를 얻어냈고, 그대로 전령을 풀어 타워골드까지 획득하며 담원이 2천 골드 차이로 앞서나갔다.

그러나 전령을 두고 벌어진 한타에서 수닝이 ‘캐니언’을 먼저 끊어내고 3:2 킬교환을 이끌어내면서 어느 정도 손해를 만회했고, 용 3스택을 쌓으며 담원을 압박하기 시작했다. 담원도 가만히 있지는 않았다. ‘쇼메이커’ 허수가 렝가에게 끊겼지만 미드 한타에서 담원이 타워와 1킬을 따내면서 골드 차이를 더 벌렸다.

23분경 벌어진 용 앞 한타에서 담원이 숨어있던 ‘빈’ 천쩌빈의 피오라를 먼저 찾아내 후퇴시키면서 수닝의 용의 영혼을 획득을 저지하고 시간을 벌었다. 그러나 팽팽한 교전이 이어지던 와중 수닝이 미드 타워를 끼고 수비하던 담원을 압도했고 이어 용의 영혼까지 가져가며 불리한 경기를 뒤집었다.
 

출처=롤드컵 공식 영상

이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담원 쪽에서 오른의 궁극기로 싸움을 걸었으나 수닝은 잘 큰 피오라를 앞세워 담원의 모든 챔피언들을 전멸시켰고 이 과정에서 ‘빈’의 피오라가 펜타킬을 기록했다. 수닝은 그대로 아무도 없는 담원의 진영으로 진격해 넥서스를 파괴하고 승리했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