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글로벌 e스포츠 ‘SWC 2020’, 뜨거운 호응 속 대장정 마무리
컴투스 글로벌 e스포츠 ‘SWC 2020’, 뜨거운 호응 속 대장정 마무리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0.11.23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투스가 주최하고 구글플레이가 함께한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20(이하 SWC 2020)’이 최종 월드 파이널을 마치며 성공적으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지난 21일(한국 시각 기준) 개최된 ‘SWC2020’ 월드 파이널에서는 전 세계 각지의 e스포츠 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홍콩 지역 대표 ‘MR.CHUNG’이 최종 월드 챔피언 자리에 오으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지난 8월부터 펼쳐진 ‘SWC2020’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회 최초 무관중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치러졌다. 컴투스는 세계 팬들이 실시간으로 전 경기를 관전할 수 있도록 한국어 포함 총 15개 언어 해설과 함께 유튜브 채널, 트위치, 네이버스포츠 등 다양한 온라인 채널로 생중계를 이어갔다.
특히 ‘SWC2020’ 월드 파이널은 생중계 조회 수 기준 130만, 동시 접속자 수 25만을 기록했으며, 경기 종료 후 만 하루 동안 약 225만 조회 수를 달성하는 등 지난해보다 높은 성과를 보이며 대표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의 면모를 다시금 입증했다.
유저들의 적극적인 이벤트 참여도 돋보였다. 팬들의 응원 영상과 더불어 경기 시작 전 각 선수의 실시간 화면과 함께, 팬들이 직접 그린 일러스트 및 캐리커쳐 이미지가 등장하는 등 팬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렬한 응원이 객석의 열기를 대신했다.
 

월드 파이널은 각 지역컵에서 선발된 총 8명 선수들의 싱글 일리미네이션 토너먼트로 진행됐다. 올해의 ‘SWC’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으며, 8강부터 예상치 못한 대이변이 쏟아지며 유저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지난해 SWC2019 우승자인 L’EST와 유력한 우승후보로 거론되던 유럽컵 1위 빌리피티(VIILYPYTTY)가 각각 8강, 4강에서 패배해 경기 초반부터 예상치 못한 전개로 팬들을 놀라게 했으며, 한국의 차미(CHARMI)는 4강에서 아시아퍼시픽컵 1위 청(MR.CHUNG)을 상대로 고전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결승전에는 대만 지역의 가이아(GAIA)와 홍콩 지역의 청(MR.CHUNG)의 대결이 펼쳐졌다. 최고의 실력자를 가리는 마지막 매치인 만큼 팽팽한 긴장감 아래 경기가 이어졌으며, 풀세트의 치열한 접전 끝에 청(MR.CHUNG)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10만 달러(약 1억 2천만 원)의 상금과 함께 올해의 ‘SWC’ 최강자 자리에 올랐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2017년 미국 로스앤젤레스, 2018년 한국 서울, 2019년 프랑스 파리에서 ‘SWC’의 최종 월드 파이널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올해에는 전 경기 온라인으로 진행하며 유저 이벤트를 확대, 전 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대표적인 글로벌 모바일 e스포츠 대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경향게임스=박건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