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4’ 정식 출시 … 국내 차트 정상 정조준
‘미르4’ 정식 출시 … 국내 차트 정상 정조준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0.11.2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이드의 야심작 ‘미르4’가 11월 25일 정식 출시되며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론칭 초반부터 유저들이 몰리는 가운데, 관련업계에서는 국내 매출순위 톱5 달성을 예상하고 있어 주목된다.
 

제공=위메이드
제공=위메이드

‘미르4’는 위메이드의 대표 I·P(지식재산권) ‘미르의 전설’ 시리즈의 정식 후속작으로, 지난 19일 ‘지스타 2020’에서의 온라인 쇼케이스를 통해 금일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청소년 이용불가 등급임에도 300만 명 이상의 사전예약자를 끌어모으며 일찍부터 흥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동양적 정서를 기반으로 새롭게 창조해낸 ‘K-판타지’ 세계관을 앞세운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PvP와 PvE의 경계를 허문 ‘프리루팅’, 고도화된 사회를 형성하는 문파, 단순 경쟁을 넘어 정치와 권력이 기반이 될 ‘비곡점령전’과 ‘공성전’ 등 정통 MMORPG 이상의 스케일을 선사한다는 각오다.

이들이 주창한 게임성 혁신과 국산 1세대 온라인게임인 ‘미르’ I·P의 인지도가 합쳐지며 출시 초반부터 문전성시를 이루는 모양새다. 비천 1~3서버에서는 접속자들이 폭주하며 대기열이 형성되고 있으며, 이른바 ‘도시서버’라고 할 수 있는 비천 1서버에서는 1,400명 가량의 접속 대기인원이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러 게임들이 론칭 초반 서버 이슈를 겪은 이후, 주요 대작들도 대기열이 거의 발생하지 않게끔 관리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고무적인 대목이다.
 

관련업계에서는 ‘미르4’가 어떤 성과를 거둘지에 관심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지난 18일 정식 출시된 넷마블의 ‘세븐나이츠2’가 ‘리니지2M’을 제치고 구글플레이 매출 2위에 올랐다는 점에서, 대작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위메이드 입장에서도 흥행을 위한 총력전에 나선 만큼 성공이 절실하다. 지난 11일 3분기 실적발표에 따르면, ‘미르4’ 마케팅비로 100억 원을 쏟아부으며 공을 들인 상황. ‘미르4’ 역시 여타 대작들 대비 I·P 인지도나 퀄리티 측면에서 밀리지 않는다는 평가로, 매출 톱5가 확실시되고 있어 주목된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