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스파컵 3일차 #3] 샌드박스 ‘크로코’, ‘표식’ 압도하며 팀 승리 견인
[케스파컵 3일차 #3] 샌드박스 ‘크로코’, ‘표식’ 압도하며 팀 승리 견인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0.12.23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조 6강 진출 팀을 가리는 ‘2020 케스파컵 울산(이하 케스파컵)’ 3일차 경기가 열렸다. 3경기에서는 리브 샌드박스(이하 샌드박스)의 신인 ‘크로코’ 김동범이 ‘표식’ 홍창현을 압도하며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출처=케스파컵 공식 영상

경기 초반 샌드박스가 ‘크로코’ 김동범의 갱킹으로 미드에서 ‘솔카’ 송수형을 잡아내며 웃으며 시작했다. 이어진 바텀 3:3 교전에서 샌드박스가 환상적인 어그로 핑퐁을 선보이며 일방적으로 2킬을 추가해 킬스코어 3:0으로 앞서나가기 시작했다. 이에 더해 ‘크로코’가 궁극기를 활용해 다시 1킬을 추가하고 전령까지 챙기며 샌드박스가 주도권을 잡았다.

15분경 DRX에서 회심의 탑 다이브를 시도했지만 1:1 킬교환 이후 전령까지 내주며 오히려 손해를 봤다. DRX가 많이 불리해진 상황에서 다시 미드 한타를 시도했지만 샌드박스가 역으로 타워까지 지키고 대승을 거두며 킬스코어 7:1, 글로벌 골드 5천 차 우위를 점했고 사실상 여기서 승부가 났다. 
 

출처=케스파컵 공식 영상

이후에는 한타가 벌어질 때마다 샌드박스가 일방적으로 DRX를 두들기며 격차를 벌렸다. 용의 영혼까지 획득한 샌드박스는 그대로 DRX의 진영으로 들어가 상대를 전멸시키고 승리를 쟁취했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