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2021 LCK’ ... 플레이오프 방식 대폭 변경
확 달라진 ‘2021 LCK’ ... 플레이오프 방식 대폭 변경
  • 박준수 기자
  • 승인 2021.01.05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가 1월 13일 개막하는 2021 LCK 스프링부터 적용되는 주요 변경 사항을 공개했다.
 

제공=라이엇 게임즈

가장 큰 변화는 바로 LCK 플레이오프 방식 변경이다. 기존에는 정규 리그 1위 팀이 결승전에 직행하고 5위부터 2위 팀들이 챌린저 토너먼트 방식을 통해 나머지 결승 진출팀을 가리는 형식이었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정규 리그 1위부터 6위 팀까지 모두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6강 시드 토너먼트’를 거쳐야 한다. 

새롭게 바뀐 플레이오프 방식에 따르면, 정규 리그 1위 팀도 결승 직행이 보장되지 않으며, 우승을 위해서는 적어도 2번의 경기를 치러야 한다. 팀들 입장에서는 정규 리그 1위를 놓치더라도 결승 진출을 노릴 수 있고, 다전제 경험을 풍부하게 쌓을 수 있어 이를 통해 국제 대회에서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청자들은 확대된 플레이오프 방식으로 인해 손에 땀을 쥐는 경기를 더 많이 즐길 수 있게 된다. 플레이오프 전 경기는 모두 5전 3선승제로 진행된다.

정규 리그는 기존과 동일하게 3전 2선승제로 하루에 2경기씩 열린다. 1라운드는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5일동안, 2라운드는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주 4일동안 오후 5시부터 시작한다. 

상금 규모도 이번에 늘어났다. 스플릿당 총상금은 3억 원에서 4억 원으로 인상됐으며 이에 따라 우승상금 역시 1억 원에서 2억 원으로 2배 늘어났다. 준우승팀은 1억 원을 받게 된다.
 

제공=라이엇 게임즈

최저 연봉에도 변화가 생긴다. LCK 로스터 등록 기준, 1군 선수단 및 감독은 기존의 최저 연봉인 2천만 원에서 3배가량 오른 6천만 원을, 코치는 4천만 원의 최저 연봉을 보장받게 돼 직업으로서의 안정성도 크게 늘어났다.

이번 시즌부터는 공식 2군 리그인 LCK 챌린저스 리그(이하 LCK CL)도 열린다. LCK CL의 정규리그는 2라운드 풀리그로 열리며, LCK 경기가 없는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에 5경기씩 단판제로 진행된다. 플레이오프는 LCK와 동일한 6강 시드 토너먼트로 치러지며 총상금은 8천만 원 규모다.

LCK와 LCK CL은 로스터 교류가 가능하다. 스플릿 개막과 2라운드, 플레이오프 시작에 맞춰 진행되는 총 3차례의 로스터 등록 기간에 콜업과 샌드다운이 가능해져 각 팀의 전략 운용의 폭이 한층 더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더불어 로스터에 등록되지 않은 각 팀 연습생이나 프로 지망 아마추어들이 참여할 수 있는 풀뿌리 대회인 ‘LCK 아카데미 시리즈’도 정기적으로 운영된다.

한편, 2021 LCK 스프링은 오는 1월 13일 젠지 e스포츠와 kt 롤스터의 경기로 첫발을 뗀다.

 

[경향게임스=박준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