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행정 누구 손에
e스포츠 행정 누구 손에
  • 윤아름 기자
  • 승인 2021.02.09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스포츠가 체육진흥투표권(스포츠토토) 사업에 편입될 수 있을까. 지난 8일 한국e스포츠협회와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e스포츠의 체육진흥투표권 도입 논의를 위한 온라인 토론회를 열었다. 
가장 먼저 발제에 나선 김철학 한국e스포츠협회 사무총장은 “e스포츠가 정식 스포츠화의 길을 차근차근 밟고 있다”면서 “e스포츠의 산업적 가능성을 바탕으로 사회적 합의를 통해 체육진흥기금에 편입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여론은 체육진흥투표권 투입에 대해 긍정적인 방향으로 흘렀다. 패널로 초대된 김대희 한국스포츠정책과학원 박사는 “체육재정의 안정적 확보와 스포츠를 통한 새로운 수요 확보, 불법 베팅 방지를 위해서도 e스포츠 투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민재 국민체육진흥공단 투표권관리실 실장 역시 “체육진흥투표권은 국민체육진흥기금의 약 80~90%를 차지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스포츠토토가 발매중지 되면서 기금 조성액에 큰 손실을 입었다”면서 “e스포츠와 같은 신규 종목의 편입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e스포츠의 체육진흥투표권 사업이 정부 차원의 토론 주제가 될 정도로 시대가 변한 것은 사실이다. e스포츠가 대중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주요 시장임을 보여주는 사례다. 
그러나 이와 같은 사업이 논의되기 위해서는 선제적으로 해결돼야 하는 문제들이 아직 남아있다. e스포츠를 스포츠로 볼 것이냐에 대한 관점이다. 만약 e스포츠가 스포츠로 자리잡으려면 문체부 산하의 e스포츠 관할 부서가 바뀌어야 한다. 현재 e스포츠는 문체부 1차관 산하 게임콘텐츠산업과와 문체부 산하 기관인 한국콘텐츠진흥원이 담당하고 있다. 
구조적으로 우리나라 스포츠 관련 예산을 지원받는 것은 한계가 있는 상황이다. 체육진흥기금을 받으려면 원칙적으로 문체부 산하의 2차관 스포츠·체육 관련 조직에 관할 부서가 존재해야 가능하다. 

e스포츠는 태생적으로 게임에서 파생된 콘텐츠가 발전한 것이기에 지금 당장 구조의 개편을 이뤄낼 수 없는 것은 사실이다. e스포츠 정책을 진행하기 위한 별도의 행정 조직을 만들려고 해도 여러 이해관계가 얽혀있다.
궁극적으로 e스포츠가 스포츠화로 가야한다면 이를 위한 조직 구조 개편과 행정 절차가 우선시 되어야 한다. 무엇보다 이를 이해할 수 있는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어있는지도 살펴야 할 것이다. 이제는 실행에 옮길 진지한 자세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경향게임스=윤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