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상장 앞두고 ‘인재 중심’ 체제 정비 가속
크래프톤, 상장 앞두고 ‘인재 중심’ 체제 정비 가속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1.02.25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래프톤이 독립 스튜디오 체제로 내부 조직을 개편한데 이어, PD 양성 및 챌린저스실 설립 등 인재 중심의 구조를 확립해나가는 모양새다. 이를 통해 제2의 ‘배틀그라운드’를 창출해 내겠다는 속내로, 올해 상장을 앞둔 시점에서 이같은 체제 정비가 이어지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김창한 대표는 2월 25일 사내 소통 프로그램 ‘크래프톤 라이브 토크’를 통해 ‘제작의 명가’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방향성과 변화를 전직원에게 소개했다. 그는 2021년 중점으로 핵심역량 강화와 내실 갖추기를 꼽았으며, 효율보다 효과, 성장보다 가치가 중심이 되는 전략적 방향성을 제시했다. 

먼저 프로젝트 중심이던 조직 운영 방식을 ‘인재 중심’으로 변경한다. 퍼블리셔(크래프톤)와 독립 스튜디오의 역량과 체계를 강화해 나가기 위해, 인재가 경쟁력의 원동력이 되어야 한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기존 구성원들과 새롭게 영입되는 인재에게 전폭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2021년 개발직군(엔지니어), 비개발직군의 연봉을 각각 2,000만 원, 1,500만 원 인상한다. 신입 대졸 초임의 경우 연봉을 6,000만 원, 5,000만 원으로 각각 책정하고, 공개 채용 규모를 수백 명 단위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제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PD 양성 프로그램’을 신설한다. PD로서 자질이 있는 개발자들이 게임제작에 대한 이해를 키우고 제작을 관리할 수 있으며, 창의력과 시장을 연결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배틀그라운드’의 개발을 이끈 김창한 대표가 CPO(최고프로듀싱책임자)로 직접 참여할 예정이다. 
수많은 도전을 지속적으로 장려하는 환경도 조성하기 위해 ‘챌린저스실’도 새롭게 설립한다. 공식 프로젝트에 배정되지 않은 인재들이 스스로 프로젝트나 팀을 구성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자체적인 성장을 도모하거나 공식프로젝트에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찾을 수 있게끔 한다는 계획이다.
 

▲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 (제공=크래프톤)
▲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 (제공=크래프톤)

특히 올해 IPO(기업공개)를 앞둔 시점에서, 내부 정비에 박차를 가하는 모양새라 더욱 눈길을 끈다. 이들은 연내 국내 증권시장 상장대표주관사로 미래에셋대우, 공동주관사로 크레딧스위스증권,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제이피모간증권회사, NH투자증권을 선정했다. 증권가에서는 이들의 기업가치를 최대 30조 원 가량으로 추산하고 있으며, 공모규모 10조 원 가량의 빅 딜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발맞춰 크래프톤은 분산돼 있던 개발조직들을 한데 모아 독립 스튜디오 기반의 통합법인 체제를 구축, 몸집을 키워 기업가치를 극대화함과 동시에 효율성을 추구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이번 발표 역시 효율 제고의 일환으로 해석되며, 자사의 전문영역인 ‘제작’에 초점을 맞춰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