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향하는 엔씨 핵심 IP ‘눈길’
글로벌 향하는 엔씨 핵심 IP ‘눈길’
  • 변동휘 기자
  • 승인 2021.02.25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가 해외 시장 공략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내비치는 가운데, 자사 핵심 IP(지식재산권) 기반 게임들이 연이어 해외로 진출하는 상황이다. 이같은 시도들을 통해 이들의 숙원인 ‘글로벌 메이저’ 달성이 현실로 다가올지 주목된다.
 

<br>

이와 관련해 엔씨소프트는 2월 25일 자사의 플래그십 타이틀 ‘리니지2M’의 일본・대만 론칭일을 3월 24일로 확정했다. 앞서 24일에는 ‘블레이드& 소울’ IP를 활용한 넷마블의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이 3월 4일 글로벌 출시 소식을 전했다.

무엇보다 ‘리니지2M’의 경우 기술적 성취를 바탕으로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것이라는 자신감이 깔려 있다. 4K  그래픽을 비롯해 모바일게임 최초의 충돌처리 기술 적용 등 엔씨소프트의 기술력이 집약돼 있다는 점이 충분한 어필 포인트로 작용할 것이란 예상이다. 또한 일본과 대만은 타 권역에 비해 ‘리니지’ IP의 인지도가 높은 편이라는 점도 긍정적인 요소다.
이외에도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역시 원작 IP의 글로벌 인지도를 앞세우고 있다.
 

제공=엔씨소프트
제공=엔씨소프트

이같은 움직임은 엔씨소프트의 확장 기조에 큰 힘을 불어넣는 것으로 평가된다. 엔씨소프트의 매출 구성이 대부분 국내에 집중돼 있었다는 점에서다. 실제로 지난 2월 5일 발표한 연간실적 자료를 살펴보면, 전체 매출의 약 83%가 국내에서 발생했다. 시장 다변화를 통해 새로운 매출원을 창출할 수 있다는 계산이다.
엔씨소프트 역시 글로벌 권역 확대에 대한 의지를 지속적으로 피력해왔다는 점에서, 이같은 움직임이 유효할지에 더욱 관심이 집중된다.

이와 관련해 IBK투자증권 이승훈 연구원은 “그동안 엔씨소프트는 블리자드, EA 등 글로벌 개발사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20~30% 이상의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를 받아왔는데, 국내 및 아시아로 지역적 영향력이 한정돼 있었고 콘솔 시장에서의 특별한 성과 또한 없었기 때문”이라며 “전략적변화와 함께 글로벌 피어(Peer) 대비 디스카운트가 축소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향게임스=변동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