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악용 막아야
e스포츠 악용 막아야
  • 윤아름 기자
  • 승인 2021.04.02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령 795호 기사]

e스포츠 대중화가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e스포츠 산업 육성에 대한 적극적인 움직임이 일면서 대전, 광주, 부산 등 지방 주요 도시에서 너도나도 e스포츠 활성화에 두 팔을 걷어 부치고 있다. 그간 e스포츠가 프로와 아마추어 생태계에서 빈약한 축으로 꼽혔던 후자의 환경이 조금이나마 개선될 여지가 마련되는 상황이기에 전체 시장에선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더욱이 e스포츠가 내년에 개최될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정식종목에 채택되면서 이제는 우리나라도 제도권 안에서 e스포츠 산업을 보호하고 육성할 방안이 나와야 한다는 게 기자의 생각이다.

그래서일까. e스포츠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가진 지자체들이 가진 고민이 있다. e스포츠 대회 개최, 인재 육성 및 시설 운영 사업 등 다양한 형태로 비즈니스 제안을 해오는 기업과 단체를 선별하는 어려움이 있다고 토로한다. e스포츠 산업에 의지와 열정을 갖고 뛰어든 이들이 있는가 하면 붐업된 시장 분위기에 몸을 맡겨 이른바 ‘한탕’ 해보려는 이들이 뒤섞인 까닭이다. 국제 e스포츠 진흥원이나 국제 e스포츠 위원회 등 출처를 알 수 없는 기관이나 단체들이 최근 하나둘 생겨나고 있다. 이들 구성원을 살펴보면 e스포츠 전문가를 찾아볼 수 없다.

이들 단체의 공통된 키워드는 있다. 교육이다. 청소년들을 게임중독에서 벗어나 e스포츠로 교육적 기반을 마련해 가겠다는 골자다. 말로는 그럴듯해 보이지만 막상 들춰보면 현 e스포츠와 연계된 네트워크가 하나도 없다. e스포츠는 누구나 알고 있듯 MZ세대의 대표 문화다. 젊은 세대, 그보다 앞선 세대에게 건강한 생태계를 물려주기 위해서는 풀뿌리부터 신뢰가 바탕이 될 수 있는 주체가 끌어가야 한다. e스포츠를 제도권 안에 둬야 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다.
e스포츠를 살리자고 한 목소리를 내도 부족한 상황에 우후죽순 생겨난 단체와 기업들로 배가 산으로 가는 우려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경향게임스=윤아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