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방송 옵저버 1호 김희제씨
게임방송 옵저버 1호 김희제씨
  • 소성렬
  • 승인 2004.02.09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게임 방송에서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바로 ‘옵저버’다. 생생히 전달되는 게임화면은 모두 옵저버의 마우스 움직임에 따라 보여진다. 프로스포츠 중계에서 한눈에 경기장을 바라볼 수 있게 하는 방송 중계카메라 역할을 바로 이 옵저버 한명이 해낸다.

게임 화면을 직접 방송카메라로 촬영할 경우 화질이 떨어지는 데다 선수들의 화면 움직임 속도가 너무 빨라 방송용으로는 부적합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프로게이머들의 경기는 PC 3대를 이용해 경기를 치르게 된다. 두 선수와 옵저버가 함께 접속하는 것.

선수들은 서로 상대방의 진영을 볼 수 없지만 옵저버는 전체 화면으로 두 선수의 움직임을 모두 볼 수 있다. 즉 우리가 보는 게임화면은 옵저버의 화면을 방송용으로 따온 것.

현재 국내에서 옵저버로 활동하고 있는 사람은 4∼6명. 온게임넷의 김희제씨(32)도 그중 한 사람이다. 그는 온게임넷 스타리그에서 4년째 옵저버로 활약하고 있다.

“한번도 옵저버라는 직업 선택을 후회한 적이 없어요. 제가 움직이는 손, 클릭하는 마우스 소리에 팬들이 환호할 때면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사람이 됩니다.” 그의 직업 예찬론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