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게임포털 엠게임 12월 28일 창립 10주년 맞아
글로벌 게임포털 엠게임 12월 28일 창립 10주년 맞아
  • 경향게임스
  • 승인 2009.12.28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게임 포털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12월 28일(월) 창립 10주년을 맞이했다.
엠게임은 1997년부터 ‘넷바둑’을 서비스하여 인터넷 바둑문화를 선도하고 1998년 ‘다크세이버’라는 MMORPG(Massive Multiplayer Online Role Playing Game, 이하 MMORPG)를 서비스하며  온라인게임 업체로써의 초석을 다졌다. 1999년 12월 28일 ‘위즈게이트’라는 회사를 설립하고 온라인게임의 개발 및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온라인게임 1세대로써 한국의 게임산업 발전과 함께 해왔다.


엠게임은 2000년 7월 게임포털 ‘엠게임(www.mgame.com)’을 오픈하고 다양한 웹보드 게임과 온라인게임 서비스를 시작 한 후 자사가 보유한 기술을 적극 지원하여 중소개발사를 인큐베이팅 하는 등 다양한 온라인게임 개발을 시도해 왔다.



2003년 4월부터는 위즈게임트의 사명을 ‘엠게임’으로 전격교체하고 본격적인 게임포털 시대를 이끌었다. 특히 변화된 소비문화에 발맞추어 MMORPG 장르에 ‘부분유료화’ 모델을 도입하여 한국 게임시장의 폭넓은 소비자층을 창출해 게임산업의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어 인기무협만화를 원작으로 한 코믹무협게임 ‘열혈강호온라인’ 서비스를 시작으로 정통무협 온라인게임 ‘영웅 온라인’, 횡스크롤 무협RPG ‘귀혼’ 등 10~50대를 섭렵하는 다양한 컨셉의 무협 게임을 선보이면서 무협명가라는 칭호와 함께 한국시장에서의 무협게임 성공시대를 열었다.


2005년부터 해외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거두게 된다. 현재까지 열혈강호온라인, 나이트온라인, 귀혼, 이터널시티, 오퍼레이션7 등 12개의 게임을 62개국에 수출한 상태로 매년 꾸준히 성장세를 나타내며 세계에서 한국 온라인게임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현재 미국, 일본, 중국 등에 현지 법인을 두고 적극적인 현지 공략을 위한 서비스 지원 및 게임 개발을 진행 중에 있다. 



이런 지속적인 성장 덕분에 경제 위기 속에서도 지난 2008년 게임포털로써는 최초로 직접 코스닥 상장에 성공하면서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2009년에는 엠게임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작 5종(아르고, 발리언트, WOD, 워베인, 열혈강호온라인2)을 공개하고 지스타에 첫 참가 하는 등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쏟아놓을 신작들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는 “엠게임이 한국 뿐 아니라 세계 게임시장을 향해 전진 할 수 있던 것은 게임을 아껴주신 고객들이 있었기 때문이다”며 “앞으로 엠게임이 온라인게임 1세대 업체로써 한국을 넘어 세계의 중심에 설 수 있도록 임직원 모두가 새로운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엠게임은 창립 10년을 맞아 본사 중앙대회실에서 직원들과 함께 하는 기념행사를 가졌다. 또 이에 앞서 지난 16일(수)에는 엠게임의 과거, 현재, 미래의 모습이 담긴 10주년 기념웹사이트(http://10th.mgame.com/)를 오픈 했다.


엠게임 공식 홈페이지: http://www.mgam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