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F([q]uake [F]orever)] 카운트스트라이크 클랜
[qF([q]uake [F]orever)] 카운트스트라이크 클랜
  • 김수연
  • 승인 2003.12.08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최윤철 & 문영훈 & 김유근
윤철(31·lconan·좌)은 2대 클랜장이자 베이스 루키존의 사장. 동생들의 고민상담사로 활약. 마음이 여려 싫은 소리를 못하고 보아 사진 모으기가 취미. 의외로 유머감각이 탁월하고 글재주가 뛰어나다. 결혼 7년 차로 세미(6)·원우(4)의 아버지. 와이프는 여군 중사 출신.

‘밤의 황제’ 영훈(25·Korn·중)은 화끈한 성격으로 클랜 군기반장 및 행동대장이며 신입멤버를 관리하는 임무를 맡고 있다. 여자관계가 복잡하다는데 멤버들 증언에 의하면 문어발식 연애로 매주 여친이 바뀐다고. 영훈의 꿈은 ‘부자가 되는 것’이다. 돈만 있으면 평생 게임만 하다가 죽고 싶다고.

유근(25·Ratm·우)은 지독한 게임 폐인. 나흘을 잠 안자고 게임을 한 적도 있다. 잠은 안자니어디서든 벤치만 보면 드러누워 곯아 떨어진다. 전직 바텐더로 현재 공익근무 중. 12월 16일이 소집해제지만 근태가 불량해 내년 봄 안에 끝나면 다행이란다. 근무처는 숙대입구 전철역. 주량 파악이 힘든 술고래.

▶ 신재원 & 최창현 & 윤준배
어리버리 재원(21·badol·좌)은 울음이 많고 잘 삐지는 타입. 온라인 상에서 여성게이머와 싸우고 삐지는 게 일. 한양대 베이스 아들로 클랜 홈피&서버관리자다. 특기는 홈피 다운시키기와 서버 안 열어주기다. 나사렛 인터넷 정보과 재학 중. 장차 ‘부자아빠’가 꿈. “외로움을 견딜 길 없어 이 기회에 애인 구합니다!”

창현(21·ooparts·중)은 qF 합류한지 2주 째. 아직 실체를 드러내지 않고 있다. 안 아픈 데가 없는 움직이는 종합병원. ‘건축가’가 꿈이며 대학 자퇴 후 디자인학원을 다니던 중 ‘카스’에 빠졌다. 지금은 게임에만 열중(집에서 알면 최소 사망^^). 이목구비가 뚜렷한 여자가 이상형.

준배(21, stinG·우) 아이디는 때문에 ‘스뎅’이라 불린다. 물질공세로 멤버들을 매수, 각별한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음. 경희대 분자생물학과 2학년이며 삼성연구소의 일을 병행하고 있다. 퀸카 여친과는 6년 지기 친구에서 한달 전 연인사이로 발전(돈으로 매수?^^). 맹연습형.

▶ 이상경 & 황민하 & 박순영
상경(19·feel me·좌)의 별명은 1.5톤. 한때 101kg의 거구였다. 순하고 부끄러움을 많이 타며 듬직하다. 하루 10시간 이상 게임을 하며 공부하는 척 하기가 특기다. 올해 재수해서 수능을 치렀으며 어학 쪽 공부를 하고싶은 게 꿈. 말버릇은 ‘내일부터 공부할게요’다.

아무도 따라잡을 수 없는 무 개념의 원조 민하(20·Red·중)는 자기만의 세계 속에 빠져 게임을 즐김. 내성적이며 말수가 적어 조용하지만 모임 참석률은 100%. 주유소집 아들로 멤버들에게 1리터 당 30월 DC를 준다고 선언. 한성대 경제학과 재학 중이나 현재 편입을 준비하고 있다.

보조개가 매력적인 순영(20·MarinE·우)의 별명은 ‘대받똥샷’. 똥샷이 대박이라는 뜻. 내성적이고 여성스러우면서도 일본틱한 그는 거울보기와 사진 찍기가 취미다. 필통 가방 등을 포함해 아기자기한 소품들을 즐기며 아이쇼핑을 좋아한다. 홍대 컴퓨터 공학과 2학년. 팀원들 중 가장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쓴다.

▶ 이숭재 & 이찬호 & 차경수
‘메마른 꽃사슴’ 승재(17·ssm·좌)는 오프에선 온순하고 게임을 할 땐 과격한 승부사. 이모티콘의 황태자로 여덟 줄 연속칸 사용. 신일정보산업고 3학년이며, 특기는 요리. 취미는 ‘순대특만두’ ‘순대특라면’ 등 요리 이름 붙이기다. 꿈은 우주를 정복해 우주 최강의 카서가 되는 것. 실력은 TOP 수준.

찬호(18·chobo·중)는 얼굴에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기름이 생겨 ‘스팸’이라 불린다. 낙천적이며 거침없이 내뱉은 언행으로 한때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충암고 3학년. 나이에 비해 의젓해 팀의 작전오더를 담당하고 있다. 얍삽한 ‘칼방’의 1인자. 일식 요리사 자격증 3수중. 좌우명 ‘연습은 정직하다’

형들에게 쿠타(?)를 일삼는 간 큰 경수(19·kyoungsoo·우). 용인대 경호학과 재학 중이며 태권도 유도 검도 용무도가 합이 6단이다. 친근감의 표현이 바로, 폭력. 그러나 은근히 속이 깊어 알수록 진국. 내년 3월에 군입대하며 졸업 후 대기업 CEO 경호업무를 담당하는 게 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