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에는 ‘김태형의 저주’?
e스포츠에는 ‘김태형의 저주’?
  • 정리=유양희 기자
  • 승인 2006.07.3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독일월드컵이 폐막한 지 벌써 한 달이 넘어가고 있는데요. 이번 월드컵에서도 브라질의 축구 황제 ‘펠레의 저주’가 떠들썩한 이슈를 만들어 냈었죠. 말 그대로 펠레의 칭찬을 들었던 국가나 선수들에게 ‘악운’이 생기는 현상을 두고 나왔던 말입니다. 그런데 최근 결승전을 앞두고 프로리그 매치업이 절정에 다다른 e스포츠에서도 때아닌 ‘저주 바람’이 불고 있어 공포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해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이 ‘저주의 입김’을 불어내고 있는 사람은 바로 〈온게임넷〉 간판 해설자인 김태형 해설위원.

그는 항상 중요 경기가 있을 때마다 어느 팀이 몇 대 몇으로 우세할 것이라며 예상 스코어를 내놓는데, 기대와는 달리 거론된 선수나 팀이 지고 마는 상황이 벌어진다는 것이죠. 이미 스타리그에서도 조용호 선수의 우세를 점찍었지만 반대로 한동욱 선수가 우승을 차지했고, 이번 프로리그에서도 KTF의 승리를 예상했지만 1승도 못 건지고 MBC게임에게 플레이오프전을 내주고야 말았습니다. 상황이 이렇게 되고 보니 김 해설위원의 예측 발언이 터질 때마다 해당 게임단은 물론이고 팬들 역시 ‘움찔’할 수밖에 없는데요. 순수하게 전문성을 살려 예측한 의도와는 달리 계속 ‘어긋나는’ 이 기묘한 상황에 ‘안습 모드’로 돌변할 다음 팀은 과연 누가 될는지 ‘대략난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