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게임스프리즘, 공약과 실천
칼럼 - 게임스프리즘, 공약과 실천
  • 황지영 기자
  • 승인 2012.12.2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대한민국 5년을 책임질 차기 대통령이 선출됐다. 그동안 박근혜 당선자는 전자공학과 출신임을 내세워 관련 산업 육성을 핵심 공약으로 내걸었음에 불구하고 IT와는 거리가 멀고, 보수적이라는 이미지가 뿌리 깊어 게임업계에서도 대선 전부터 지지층이 크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가 주장했던 공약을 살펴보면 게임업계에 그리 나쁘지 않았다는 의견도 꾸준했다.

박근혜 당선자는 주요 공약으로 ‘창조경제’를 내세워 IT와문화, 콘텐츠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할 것을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게임업계 최대 전시회인 G스타에 걸음해 화제를 모은 한편, 카카오, 다음커뮤니케이션 등 주요 IT 기업에 방문해 관련 산업에 대한 관심을 피력했다. 그러나 게임업계 관계자 사이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특히 역대 대선에서도 게임 분야는 문화나 IT 산업과 엮여 이를 진흥시킨다는 공약이 제기됐지만 실천으로 이어진 적은 드물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17대 대선의 경우 문화 및 복지 분야에 10조원 기금을 마련한다는 공약이 제기됐으나 문화 및 복지 전반에서, 그 중에서도 특히 게임 산업은 지난 몇 년 동안 예산이 축소됐다.

심지어 각종 규제에 노출된 상태에서 외산 게임의 역풍을 맞으면서 오히려 크게 휘청거렸다. 더욱이 일부 정부 기관에서는 게임을 마약 등으로 취급하면서 마치 청소년이나 유소년 층이 접해서는 안 되는 불량품으로 취급하기 일쑤였다. 게임산업이 최악의 환경에 노출된 현 상황에 새롭게 들어선 정부의 역할이 중대한 것 역시 이러한 배경 때문이다.

박근혜 당선자는 후보시절 캠프를 통해 새로운 먹거리로 떠오른 모바일게임 부문의 지원을 늘려 당초 50억원의 예산을 대폭 증액한다고 밝히는 한편 청와대에 콘텐츠산업을 전담하는 비서관제를 신설, 보다 강력한 육성책을 내놓고 업계 의견을 수렴한다는 공약을 내건 바 있다. 이러한 약속이 젊은 표심을 사기 위한 감언이설이 아닌, 실천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