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문, 해외게임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 기대
넥스문, 해외게임시장 진출 교두보 역할 기대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3.07.2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외 마케팅 전문가들로 구성, 각 지역에 적합한 맞춤형 전략 제시
- 북미, 동남아시아 지사 설립, 유럽, 남미 진출 통해 글로벌 로드맵 구축

게임산업에도 해외시장을 대상으로 한 마케팅과 컨설팅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 탄생했다. 이에 따라 해외 시장에 진출하고 싶었지만 판로와 마케팅 문제로 고민하던 게임업체에게는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글로벌 마케팅 전문 업체 넥스문(NEXMOON)은 국내 게임업체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하고 해외 각 지역 특성에 맞는 효과적인 마케팅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법인 설립을 마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게임 전문 글로벌 통합 마케팅 ‘넘버원’ 업체가 되겠다는 야심 찬 목표 아래 설립한 넥스문(NEXMOON)은 웹젠에서 해외 마케팅을 총괄했던 문두현 대표를 필두로 구성원 대부분이 세계 현지에서 평균 15년 이상 생활한 글로벌 게임 마케팅 전문가들이다.

넥스문은 온라인게임과 모바일게임의 해외 진출 시 해외 게임쇼 참가, 홍보 동영상, 광고 제작, 웹사이트 구축 등 해외 마케팅에 필요한 모든 분야의 기준점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넥스문은 북미(로스앤젤레스)와 동남아시아(자카르타) 등에 해외 지사를 설립했으며, 현재 유럽과 남미 업체와도 전략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진정한 글로벌 마케팅 로드맵을 제시할 계획이다.

이러한 넥스문의 전문화된 해외 서비스 컨설팅 사업은 최근 국내 게임업체들이 온라인과 모바일 등 플랫폼에 구분을 두지 않고 해외 시장 진출에 열을 올리고 있어 업계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넥스문은 현지 사정에 정통한 전문가들로 구성된 탄탄한 인력풀을 앞세워 각 나라의 문화적인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맞춤형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 해외 진출을 시도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사업 방향과 마케팅 전략에 어려움을 겪는 게임업체들에게 가뭄에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