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팬들이 뽑은 2013 프로야구 최대 이변은?
야구팬들이 뽑은 2013 프로야구 최대 이변은?
  • 강은별 기자
  • 승인 2013.10.16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야구 매니저’, 이색 설문 발표

2013 프로야구 가을 잔치가 한창인 가운데, 팬들은 올해 최대 이변으로 ‘LG 가을 야구 진출’을 꼽았다.

프로야구 열혈 팬들이 모인 야구 매니지먼트 게임 ‘프로야구 매니저’는 지난 2일부터 약 5,800여 명을 대상으로 ‘2013 프로야구 최대 이변’을 묻는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LG 가을 야구 진출’이 3,575명(61.55%)로 팬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어 1위에 올랐다.

 
‘LG 11년 만의 가을 야구 진출’은 팬들이 꼽은 최대 이변 1위에 선정될 정도로 올 시즌 최고의 반전이었다. LG는 2002년을 마지막으로 10년 연속 4강에 들지 못했지만, 올해는 달랐다. 두 자릿수 승수를 올린 선발 투수가 세 명이나 나왔고 타선에서도 신구 조화가 완벽히 이뤄져 신바람 야구를 보여줬다. 그 결과 특급 마무리 봉중근은 구단 사상 역대 마무리 한 시즌 최다 세이브를 기록했고, 이병규가 0.348의 타율로 최고령 타격왕에 오르는 등 다양한 기록을 쏟아내며, 가장 먼저 4강에 안착했다.

그다음으로 프로야구 9번째 심장, ‘신생구단 NC의 선전’이 694명(11.95%)의 야구팬의 선택을 받아 두 번째 이변에 선정됐다. NC는 1군 무대에 선 첫해 7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표를 받았다. 시즌 초반에는 잦은 실책과 미숙한 경기 운영으로 패배를 자초하기도 했으나 5월 23일 이후에는 단 한 번도 최하위로 떨어지지 않으며, 2013시즌 52승 4무 72패(승률 0.419)를 기록해 9개 구단 중 7위로 시즌을 종료했다.

3위는 563명(9.69%)으로 ‘창단 이후 첫 가을 야구를 맛본 넥센’이 차지했다. 넥센은 초짜답지 않은 과감한 작전 야구를 펼친 염경엽 감독의 리더십과 2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한 박병호의 활약에 힘입어 4강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넥센은 두산과 맞붙은 준플레이오프에서 먼저 2승을 따내고서도 3연패 해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최대 이변 1,2,3위에 우수한 성적을 올린 팀들의 활약이 꼽힌 반면 4위는 552명(9.5%)의 선택을 받은 ‘과거 강팀들의 저조한 성적’이 선정됐다. 올 시즌 초반 강력한 우승 후보로 분류됐던 KIA는 주축 선수들의 줄 부상에 발목이 잡혀, 신생구단 NC에도 밀린 저조한 성적으로 정규리그를 마감했다.

또한, 2007부터 지난해까지 6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해 신흥 명가로 입지를 굳혔던 SK는 ‘철옹성’의 모습을 완전히 잃은 채 자주 역전패를 허용하며, 6위라는 초라한 성적으로 올 시즌을 마무리했다. 2008년부터 매년 가을 잔치의 단골손님으로 참석했던 롯데 역시, 홍성흔, 김주찬을 놓치며 생긴 전력 약화를 극복하지 못하고 4강행에 실패했다.

 
이와 같은 설문 결과에 야구팬들은 “'DTD(내려갈 팀은 내려간다)는 이제 옛말이다! LG 잃어버린 10년 되찾고 우승으로 한국 프로야구 역사 새로 쓰길 바란다”, “10년 넘도록 기다려온 보람이 있다. 역시 LG, 진정한 신바람 야구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강력했던 우승 후보팀들의 성적이 저조하고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넥센, LG, NC의 활약이 돋보였던 시즌이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냈다.

한편, 일본 세가의 원작 게임을 한국 프로야구 실정에 맞게 현지화하는데 성공한 ‘프로야구 매니저(bm.gametree.co.kr)’는 국내 최초 프로야구단 운영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엔트리브소프트의 게임포털 ‘게임트리(gametree.co.kr)’를 통해 서비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