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럼-기고]‘재미있는 게임’은 행복한 곳에서 나온다
[컬럼-기고]‘재미있는 게임’은 행복한 곳에서 나온다
  • 편집국
  • 승인 2014.11.2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 블리자드에서 제작한 ‘월드오브워크래프트(WoW)’ 제작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우리가 일하고 있는 현실을 돌아볼 수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듯 우리 사회는 게임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이 지배적이다.
특히 입시 경쟁의 위주의 학업 분위기 덕분에 청소년들에게 게임과 만화 같은 엔터테인먼트는 금기시되어 왔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지난 10~20년간 온라인게임 산업 분야가 급성장해왔지만, 게임에 대한 부정적 시선은 쉽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이에 편승한 극단적인 언론들과 함께 정부의 각종 규제 정책으로 인해 올해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률과 더불어 게임산업 종사자 수도 줄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게다가 열악한 게임 개발 환경은 크게 개선되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게임산업은 세계적으로 꾸준히 성장 추세에 있으며, 국내에서도 10조원에 가까운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있는 산업이다.
이런 경제적 가치와 함께 게임은 새로운 IT 산업으로 성장해 왔으며, 이제는 게임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바꿀 수 있는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게임은 인류를 즐겁게 하는 엔터테인먼트 중에 하나이다. 이러한 엔터테인먼트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만드는 사람들이 재미있어야 하고 사회적인 공감대와 함께 즐겁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있어야 한다.
또한 업계 스스로가 개발 환경을 개선시켜, 정말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드는 것이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게임이 하나의 문화로 인정받고, 이를 통해 다양한 사람들을 즐겁게 해줄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기를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