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븐나이츠' 146개국 양대 마켓 출시
넷마블 '세븐나이츠' 146개국 양대 마켓 출시
  • 김상현 기자
  • 승인 2015.10.15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마블게임즈(이하 넷마블, 대표 권영식, www.netmarble.net)는 대한민국 인기 모바일 RPG ‘세븐나이츠(개발사 넷마블넥서스)’를 전세계 146개국의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에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글로벌에 선보이는 ‘세븐나이츠’는 해외 이용자들을 위해 콘텐츠와 밸런스를 조율한 것은 물론, 영어, 대만어, 태국어, 독일어 등 14개의 언어를 지원하며, 국내와 별도로 서버가 운영된다.
 

 

특히, ‘세븐나이츠’ 글로벌 버전은 스토리를 한층 강화해 플레이 목적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넷마블은 7명의 영웅 세븐나이츠와 에반원정대에 대한 방대한 시나리오를 추가해, 이용자들이 모험을 플레이하면서 주요 인물들의 이야기를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또, 넷마블은 게임 초반 몰입도를 높이기 위해 에반, 카린, 스니퍼, 유이 등 인기가 높은 에반원정대 캐릭터를 게임 흐름에 따라 자연스럽게 획득할 수 있게 했다. 아울러, 넷마블은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모험 플레이만 진행해도 동양풍의 한정판 캐릭터 2종(수호무사 에반, 치유낭자 카린)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열어 전세계 이용자들이 ‘세븐나이츠’를 보다 재미있게 즐길 수 있게 했다.
 
넷마블 박영재 본부장은 “‘세븐나이츠’가 해외시장에서 의미있는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이용자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각국의 특성을 살린 이벤트와 프로모션을 진행할 계획이다”며 “축척한 경험을 바탕으로 ‘세븐나이츠’의 해외 진출을 성공으로 이끌어 넷마블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일 넷마블은 글로벌 출시에 앞서 태국을 통해 ‘세븐나이츠’의 안정성과 흥행성을 점검하는 소프트런칭을 진행했으며, 출시 12일 만에 현지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 매출 2위에 오르는 등 합격점을 받았다.
 
한편, 2014년 3월 국내에 출시한 후 줄곧 주요 앱스토어 최상위권을 유지 중인 ‘세븐나이츠’는 양 진영이 공격을 한 번씩 주고받는 방식의 전투를 즐기며 200여 종의 캐릭터를 모으고 성장시키는 재미가 강점이다. 7개의 영지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다이나믹한 모험과 다양한 던전이 존재하며, 친구들과 길드를 만들어 영지의 주인 자리를 놓고 벌어지는 치열한 공성전이 매주 벌어진다.
 
‘세븐나이츠’ 글로벌에 대한 보다 자세한 소식은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https://www.facebook.com/OfficialSevenKnights)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