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꼭 지켜져야할’ 게임정책에 대한 간절한 소망
[데스크칼럼]‘꼭 지켜져야할’ 게임정책에 대한 간절한 소망
  • 편집국장 김상현
  • 승인 2016.04.07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화문연가를 쓰는 지금 날짜는 4월 1일이다. 개학 등으로 어수선 했던 3월이 지나가고 봄을 알리는 전령사들이 거리 곳곳을 화려하게 수놓고 있다. 4월의 가장 큰 이슈는 13일에 치러지는 20대 국회의원 선거일 것이다. 물론, 금일(4월 1일) 시작되는 프로야구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을지 모르지만, 4년 동안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을 위한 일꾼을 뽑는 것 만큼은 대외적으로 더욱(?) 중요한 일은 없다고 생각된다.
벌써부터 하얗게 거리를 수놓은 벚꽃 사이로 빨간색 띠와 파란색 띠, 초록색 띠를 두른 사람들의 선거 유세가 뜨겁다. 20대 국회의권 선거에는 게임업계 출신 인물이 눈에 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분당갑에 출마한 김병관(웹젠 이사회 의장) 후보가 대표적이다.
특정 정당지지 혹은 정치적인 색깔을 일단 접어두기로 하자. 게임업계 인물의 국회의원 출마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게임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을 이끌고 있지만, 과몰입과 폭력 조장 등 오명으로 업계 전체가 힘들어하고 있다. 이런 억울함을 전방에서 풀어줄 인물이 꼭 필요하다.
모바일게임으로 산업이 재편되면서 중견 게임사들의 생존까지 위협받을 정도로 상황이 좋지 않다. 여기에 대규모 자금력을 바탕으로 한 중국 게임사들의 한국 진출은 우리나라 게임사들의 입지를 더욱 좁히고 있다.
이런 최악의 상황에서 게임 관련 정책까지도 숨통을 조인다면 우리나라 게임산업의 근간이 흔들릴지도 모른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그 동안 게임업계도 정책 관련 이슈에 대해 대처하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아끼지 않았지만, 매번 한계에 부딪쳤던 것이 사실이다.
실제로 유명 정계 인물들을 게임 관련 기관장들로 포지션 시켰지만, 큰 성과를 보이지 못했다. 게임산업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는 인물들이 직접 나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게임업계 출신이 정치에 입문해서 진흥과 육성 그리고 잘못된 인식 개선 등의 숙원 사업을 풀어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4.13 총선 특집을 준비하면서 기자들이 발품을 팔아가며 게임산업과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는 지역구의 선거 캠프를 찾았다. 게임업계가 모여 있는 성남시 판교, 지스타가 개최되는 부산시 해운대 등에서 출마한 후보자들에게 게임관련 정책과 향후 계획에 대해서 물었다. 의외로 준비가 안된 정당이 많았다. 정책이 있다고 해도 두루뭉술하게 콘텐츠 산업과 묶어 대충 만든 자료만 주는 곳도 적지 않았다. 특정 정당 중에서는 게임정책에 대해서 말하게 될 경우, 학부모 표를 잃을 수 있기 때문에 대답할 수 없다는 후보도 있었다.
물론, 이와 반대로 게임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육성과 이를 위한 화려한 청사진을 보여준 후보도 있었다. 모든 공약이 다 지켜질 수는 없지만, 그래도 게임과 관련이 깊은 선거구라면 최소한 진흥정책 하나는 있어야하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말 많았던 공천이 끝나고 선거 유세와 선거 결과만이 남은 상황이다. <경향게임스> 680호 마감을 할 무렵이면 20대 국회의원 명단을 받아 볼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인물들이 당선될지 모르겠지만, 콘텐츠 산업에서 가장 큰 시장파이를 차지하고 있는 게임에 대한 경쟁력 강화와 동시에 인식제고에 힘쓸 수 있는 당선자이기를 간절히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