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즘]규제와 진흥 사이
[프리즘]규제와 진흥 사이
  • 윤아름 기자
  • 승인 2017.04.26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수 부진과 시장 상황 불확실성 등으로 국내 경제가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정권 교체를 통해 위기를 극복하고자 하는 기대감이 산업 전반에 돌고 있다.
게임 역시 내수 경기가 최악의 상황을 맞은 상태에서 살아남기 위한 업계의 몸부림이 처절한 상황이다. 단번에 막힌 경제가 풀리진 않겠지만 정권이 교체되고 나면 지금의 분위기를 전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측면에서 대선 후보들의 공약을 눈여겨 보는 실정이다.
최근 열린 국회 토론회에서는 게임에 대한 규제가 산업 성장을 가로막는 걸림돌이라고 보는 시각이 적지 않았다. 규제 완화의 분위기는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강신철 게임산업협회장은 이달 진행된 간담회자리에서 PC온라인게임 결제 구매한도를 완화하는 등 규제철폐로 가닥을 잡고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자율 규제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업계를 믿고 맡기는 것이 선행되어야 산업의 발전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특히 온라인게임에서 모바일게임으로 주류가 바뀌면서 중국 시장에 경쟁력을 잃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규제’가 한 몫했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자국 업체 보호정책 조차 제대로 실행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실상 국내 게임산업의 가장 큰 경쟁력은 ‘콘텐츠’에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리니지’ I·P로 시장을 재패한 엔씨소프트가 좋은 예다. 잘 만든 게임 하나가 산업 전체를 뒤흔들고 있다. 4차 산업 혁명 운운하며 빼놓지 않고 거론되는 분야가 VR(가상현실)이다. 대선 후보주자들도 구체적인 공약은 서로 다르지만 VR산업이 자리잡으려면 결국 콘텐츠 파워를 키워야 한다는 것에 모두 공감하는 분위기다.
최소한 콘텐츠를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 아닐까. 규제보다 진흥이 필요한 시점이 바로 지금이라고 전하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